법정으로 향하는 강만수
법정으로 향하는 강만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 대주주 산업은행 수장으로 근무하며 각종 뒷돈·특혜 의혹에 연루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들어와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검찰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알선수재,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제3자뇌물수수·뇌물수수 등 혐의로 강 전 행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