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공업·서비스업 동반 부진… 10월 산업생산 0.4%↓
광공업·서비스업 동반 부진… 10월 산업생산 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지난달 산업생산이 광공업·서비스업의 동반 부진으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갤럭시노트7 단종 등이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전체 산업생산은 광공업·서비스업 등에서 줄어 전월보다 0.4% 감소했다. 지난 9월(-0.8%)에 이어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이다.

광공업은 자동차(4.6%), 반도체(3.8%) 등에서 증가했지만 1차 금속(-4.0%)과 통신·방송장비(-18.1%) 등에서 줄어 전월에 비해 1.7% 감소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1.3%p 하락한 70.3%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 8월(70.2%)과 비슷한 수준까지 곤두박질쳤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0.1%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 부동산·임대 등에서 증가했지만 금융·보험, 운수 등이 줄어 전월보다 0.2%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지난 9월(-0.7%)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했다.

특히 운수업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철도파업이 겹치면서 전월보다 2.0% 감소했다.

소비를 뜻하는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10.8%),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0%), 의복 등 준내구재(3.2%) 등 판매가 모두 늘어 전월보다 5.2% 증가했다. 이는 1995년 12월(6.9%) 이후 최대 증가 폭으로 코리아 세일 페스타 등 정부 주도의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설비투자는 기타운송장비를 비롯한 운송장비(7.9%)는 증가했지만 특수산업용 기계를 포함한 기계류(-3.6%) 투자가 줄어 전월보다 0.4% 줄었다.

국내 기계수주는 기타운송장비 등 민간과 전기업 등 공공에서 모두 줄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0% 감소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건축(2.5%)이 증가했지만 토목(-8.1%) 실적이 줄어 전월에 비해 0.8% 줄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소매판매액 지수, 비농림어업취업자수가 증가했지만 광공업생산지수 등이 감소해 전월보다 0.3%p 하락했다.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재고순환지표, 건설수주액이 감소했지만 기계류 내수출하지수, 구인구직비율 등이 증가해 전월보다 0.1%p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