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죽은 이들이 인간 세계를 찾는 날 ‘핼러윈’
[생활 속 종교문화] 죽은 이들이 인간 세계를 찾는 날 ‘핼러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Trick or treat!”

‘맛있는 것을 주지 않으면 장난칠 거야’라는 뜻이다. 귀여운 유령 복장을 하고 이 말과 함께 집집이 돌아다니며 과자나 사탕을 받는 아이들. 핼러윈이 되면 일어나는 서양의 흔한 풍경이다. 아이들은 마을을 돌며 저렇게 외치고 사탕을 주지 않으면 비누 등으로 유리창에 낙서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어른은 이를 즐거워하며 사탕을 나눠준다.

이러한 핼러윈은 고대 켈트 족이 한 해의 마지막 날 치른 사윈 축제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전해진다. 켈트인들은 일 년이 열 달로 이뤄진 달력을 사용했으며 한 해를 네 개의 기념일로 구분했다.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 한 해의 마지막과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10월 31일의 사윈 축제였다.

켈트족은 이날을 죽은 자들의 영혼이 내세로 여행을 떠나기 위해 인간 세계를 찾는 날이라고 믿었다. 그래서 이때 열린 지하 세계의 문을 통해 악마와 마녀, 짓궂은 유령들도 함께 올라온다고 생각했다. 이에 켈트 족은 음식을 차려 죽음의 신에게 제의를 올림으로써 죽은 이들의 영혼이 평온하기를 기원하고, 악한 존재가 심술을 부리거나 산 자들을 해치지 못하도록 빌었다.

커다란 모닥불을 피워 선량한 영혼들의 여행길을 밝히고 악령의 접근을 막기도 했다. 이때 사람들은 악령이 집 안으로 들어오지 않고 음식물만 먹고 떠나도록 문 앞에 음식과 술을 놓아뒀다. 이와 더불어 악령이 사람들을 그들의 일부로 여기도록 기괴한 모습으로 분장하는 풍습이 있었는데, 이것이 오늘날 핼러윈 축제의 원형을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