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특별기획 |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HWPL 특집] ‘전쟁없는 세상 위해’ 지구촌이 하나 된 그날… 기독언론만 딴지
백지원 기자  |  jour234@newscj.com
2016.11.07 13:25:3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9.18 국제법제정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2주년 기념 평화축제’가 지난 9월 18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가운데 세계 정치 지도자들과 HWPL 국제법 평화위원회 위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제공: HWPL) ⓒ천지일보(뉴스천지)

제2주년 9.18 국제법제정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만국회의 2주년 기념 평화축제
130개국 인사 10만명 한자리서
전쟁종식 국제법 유엔상정 촉구
“천국 같았다” 환영·지지 릴레이

CBS 등 일부 국내언론만 폄훼
세계인사들 평화행보마저 비방
HWPL “진실알리기 위해 성명”
“전쟁 유발하는 CBS 폐지 돼야”


[천지일보=백지원 기자] “평화 가족이 이렇게 성장한 것을 보니 무척 감동적입니다. 이렇게 큰 발전을 이루고 세계인이 모인 것을 보니 2주년이 아니라 마치 10주년인 것처럼 느껴집니다. 평화를 위한 국제법 제정과 성공,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지난 9월 17~19일 열린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2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들은 단기간에 일궈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의 놀라운 성과에 감탄했다. 세계평화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달려온 HWPL의 ‘노력의 결실’을 두눈으로 확인했기 때문이다.

평화라는 공통된 소망 아래 국가도, 종교도, 인종도, 언어도 다른 이들이 모여 함께 즐기고, 고민하고, 의견을 교류한 사흘의 시간. 130여개국 해외 인사들은 행사가 끝난 후 뜨거운 감동과 함께 막중한 임무를 안고 자국으로 돌아갔다.

◆함께 꿈꾸고 만드는 ‘평화’
인류의 영원한 숙제라 여겼던 ‘평화’. 이에 대해 이만희 HWPL 대표가 내놓은 해법은 간단명료했다. 그러면서 획기적이었다. 전쟁을 끝내는 국제법,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DPCW)에 모든 국가가 서명하는 것이다. 국민을 사랑하는 정치인이라면, 신을 믿는 종교인이라면,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이라면 마땅히 서명해야 하며 이를 통해 평화를 실현한다는 명쾌한 원리다.

이 대표는 방법을 제시하는 데만 그치지 않고 이를 알리고 함께해줄 것을 호소하며 지구촌을 24바퀴나 돌았다. 그 결과 단기간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끌어냈다. 세계 각국은 HWPL이 제시한 방안을 기다렸다는 듯 환영했고, 속속 함께하겠노라고 응답했다.

지난 2014년 9월 종교대통합 만국회의에서 세계 정치·종교인들은 전쟁을 끝내고 후대에 평화를 물려주자는 취지 아래 종교대통합과 국제법 제정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그로부터 1년 뒤인 지난해 9월에는 HWPL 국제법 평화위원회가 출범했고 전쟁종식 국제법 초안을 공표했다. 이후 올 3월 DPCW를 전 세계에 발표했다.

하지만 실효성을 갖추기 위해 세계 각국의 동의를 얻어 유엔(UN)에 국제법이 상정되는 과제가 남아 있었다. 이를 위해서는 법의 취지와 중요성에 세계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홍보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했다. 그런 의미에서 만국회의 2주년 기념행사는 촉매제가 됐다.

   
▲ ‘만국회의 2주년 기념 평화축제’에서 이만희 HWPL 대표와 김남희 IWPG(세계여성평화그룹) 대표를 비롯한 각국 정치·종교·청년·여성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130여개국 10만여명의 인사들은 전쟁종식과 세계평화를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사진: 박준성 기자. ⓒ천지일보(뉴스천지)

◆국경·종교 초월해 하나 된 시간

특히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진행된 평화축제는 참석자들에게 ‘미리 만나는 평화의 세상’을 선물했다. 많은 이들이 한마음으로 평화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음을 가슴 절절히 느끼게 했다.

6시간가량 진행된 행사 프로그램에는 ‘평화’가 듬뿍 녹아 있었다. HWPL 각 지부의 ‘평화의 행진’ 퍼레이드와 국제청년평화그룹(IPYG) 1만 1440명이 연출한 ‘전쟁과 평화’ 카드섹션, 예술단의 평화아리랑 공연에 이르기까지 어느 것 하나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로 가득했다. 하지만 단순한 볼거리를 넘어 깊은 울림을 전했다. 전쟁의 아픔과 비극을 전달하고, HWPL 평화행보 이후 도래할 남북통일과 세계평화가 이뤄진 세상을 담아낸 공연들로 꾸며졌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 마련된 10만여명이 함께한 랜턴 퍼포먼스와 대동제는 평화라는 이름 아래 ‘하나 된 세계’를 엿보게 했다. 경기장 가득 랜턴 불빛이 반짝였고 그 가운데로 세계 각국에서 온 인사들이 음악에 맞춰 행진하며 함께 어울려 춤을 췄다. 이들의 얼굴에는 행복한 미소가 가득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해외 인사들은 “이 광경은 마치 천국 같고, 천사들이 우리에게 보여준 것 같다” “정말로 아름답고 생기 있다. 마치 마법처럼 느껴질 정도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의 평화축제는 하루빨리 전쟁 없는 평화의 지구촌을 실현하고 싶게 만드는 동력이 됐다. 이후 이어진 컨퍼런스를 통해 DPCW의 유엔상정을 위해 정치·종교·사회 각계각층의 지도자와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구체적 방안이 논의됐다.

이 대표는 사흘간 이어진 행사 동안 줄곧 “전쟁종식 국제법 제정으로 후대에 전쟁 없는 세계를 물려주자”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호소에 참석자들은 적극 공감하며 각자의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들은 현재 각국의 평화의 메신저로서 각자의 위치에서 더욱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HWPL, 악의적 보도 규탄 성명
행사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국내외에서는 이후 수많은 보도가 쏟아졌다. 행사 일주일여 만에 41개국 214개 언론들을 중심으로 평화행보의 취지에 공감하는 기사들이 이어졌다. 하지만 CBS노컷뉴스 등 일부 국내 기독교 언론들만 행사와 참여 인사들을 깎아내리는 기사를 내보내기에 바빴다.

이와 관련해 행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HWPL 행보에 대한 거짓 소문이 많다” “왜 평화를 위해 일하는 HWPL을 지지하지 못하게 하느냐”고 말한 바 있다. 평화를 위한 일, 세계가 환영하는 일에 딴지를 걸거나 방해하는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에 HWPL은 지난달 19일 더 이상 거짓된 내용이 퍼져나가지 않도록 하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성명을 냈다. 무엇보다 평화를 위해 애쓰는 세계 인사들마저 폄훼하는 보도들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었다. HWPL은 성명을 통해 “누가 반국가·반사회·반종교인가”라고 반문하며 “우리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전쟁을 유발하는 CBS기독교방송은 끝나야 한다”고 규탄했다.

[관련기사]

백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8)
1등국민
2017-09-19 19:06:4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아,,너무 멋집니다!! 현장에 있는
아,,너무 멋집니다!!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더 감동이 솟구쳤을 겁니다....
커미
2016-11-08 13:38:4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언론 같지 않는 언론들은 사라져줘야
언론 같지 않는 언론들은 사라져줘야 우리들이 거짓제보에 피해자가 되지 않는다
풀잎 사랑
2016-11-07 23:41:0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기독교 언론이 얼마나 썩었는지 보여주
기독교 언론이 얼마나 썩었는지 보여주는 일이지요
진수
2016-11-07 23:21:2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나라에서도 못하고 있는 평화의 일을
나라에서도 못하고 있는 평화의 일을 더군다나 세계의 외국인들과 함께 평화를 외치다니요~~~^^
재현이
2016-11-07 23:18:0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나라를 위해서 평화의 일을 하신 분
나라를 위해서 평화의 일을 하신 분 놀랍고 대단 하십니다~~^^
한지민
2016-11-07 21:35:0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평화 말만 들어도 행복하구만도대체 어
평화 말만 들어도 행복하구만
도대체 어떤 미친.. 평화를 싫어 하는 거여
이광용
2016-11-07 18:05:3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단 하나의 분단국가 그 아픔을 뼈저리
단 하나의 분단국가 그 아픔을 뼈저리게 느끼는 것은 전쟁을 경험한 국민들일것이다. 기독교의 이념이 사랑이라면서 전쟁종식을 위한 국제법제정을 반대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반국가적 행위이다.
osm
2016-11-07 17:20:4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조국의통일과 전쟁종식 세계평화를위해
조국의통일과 전쟁종식 세계평화를위해 열심히 국제적으로 일하는 분들을 홍보 및사실보도를 외면하는 세력은 누구를 위해서인가?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8)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