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또래상담자 친구랑 캠프’ 운영
전남도교육청, ‘또래상담자 친구랑 캠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가 18~21일 보성군청소년수련원에서 초·중 또래상담자 19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또래상담자 친구랑 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제공: 전남도교육청)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18~21일 보성군청소년수련원에서 초·중 또래상담자 19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또래상담자 친구랑 캠프’를 운영한다.

이번 캠프는 학교에서 또래상담자로 활동하면서 친구들에게 도움을 주는 상담자들이 서로 격려하고 그동안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래상담은 학교생활에 어려움이 있거나, 가정이나 대인관계에 어려움이 있는 친구를 또래친구가 옆에서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게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프는 자살시도학생 및 위기학생 증가에 따른 생명존중교육을 시작으로 인성 리더십, 천문리더십, 스포츠 클라이밍, 협력과 소통을 통한 청소년 리더십 등으로 구성됐다.

또래상담자 학생들이 전문적인 상담활동을 통해 친구 간의 갈등은 물론, 따돌림과 폭력, 학교부적응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에게 즉각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길훈 학생생활안전과장은 “또래상담 동아리가 활성화되어 학생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역량을 키워가길 바란다”며 “친구 관계가 개선되면 학생들의 웃음소리가 넘쳐나는 즐겁고 안전한 학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의 또래상담 운영학교는 올해 403교로 지도교사 교육을 통해 학생들에게 기초와 보수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