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기금 모금 위한 나눔 바자 개최
SC제일은행,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기금 모금 위한 나눔 바자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열린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기금 모금을 위한 ‘Seeing is Believing(SiB) 나눔 바자’ 일일 카페에 박종복 은행장(왼쪽)과 박현주 부행장이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제공: SC제일은행)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SC제일은행(은행장 박종복)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본점에서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기금 모음을 위한 사내 ‘나눔 바자’를 개최했다.

이번 바자는 SC제일은행의 모그룹인 스탠다드차타드가 실명퇴치 및 시각장애 인식개선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펼치고 있는 ‘Seeing is Believing(SIB)’ 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렸다.

임직원들이 각자 자발적으로 물품을 기증하고, 기증품을 다시 임직원들이 구매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모아 이를 기부하는 형식의 바자회였다. 수익금 전액은 개안수술, 실명 예방 교육, 시각장애인 자립프로그램 등 전 세계의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를 위한 활동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임직원들의 기증품 외에 SC제일은행의 광고모델인 리우올림픽 펜싱 에페 금메달리스트 박상영의 애장품도 경매에 올랐다. 또한 ‘다양성과 포용성 위원회’ 및 ‘여성네트워크’ 소속 임직원들이 직접 봉사자로 참여해 시각장애인 응대 에티켓이 새겨진 마카롱과 커피를 파는 SiB카페를 열었으며, 시각장애인 응대 에티켓을 배우고 알리는 홍보존과 같은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진행됐다.

바자회에 직접 참석하지 못한 임직원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한 온라인 나눔 바자도 진행된다.

바자회에 봉사자로 참여한 박종복 은행장은 “나눔 바자는 전 임직원이 동참해 나눔을 실천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SC제일은행은 앞으로도 봉사자와 수혜자 모두에게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국내외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및 시각장애 인식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문화 소외계층인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일반인들의 목소리 기부를 통해 문화 콘텐츠를 개발 및 보급하는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6년째 지속 중이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도서보급, 실명퇴치 기금 모금, 경제교육, 인식개선 캠페인 등도 진행 중이다.

▲ 17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예방 가능한 실명퇴치 기금 모금을 위한 ‘Seeing is Believing(SiB) 나눔 바자’가 열리고 있다. (제공: SC제일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