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19일 오전 9시부터 하루 파업… 시민 불편 없을 것
서울 지하철, 19일 오전 9시부터 하루 파업… 시민 불편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단협 결렬 이유로 파업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서울 지하철 노동조합이 임금·단체협상이 결렬되면서 19일 오전 9시부터 하루 부분파업을 하기로 했다. 시민 불편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노조는 임단협 결렬을 이유로 이날 하루 파업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메트로는 지하철 1∼4호선을, 서울도시철도공사는 5∼8호선을 담당한다.

노조와 업계에 따르면, 이날 파업은 ‘경고성 파업’이다. 파업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정비를 담당하는 이들은 오후 1시부터 6시 40분까지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양사 노조는 자체 결의대회를 하고 오후에는 대학로에서 열리는 공공운수노조가 주최하는 총파업 대회에 참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번 부분 파업이 출퇴근 시간대를 피하기 때문에 시민들의 지하철 이용에는 크게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사측이 성과연봉제 등 임금체계 변경 없이 임금 인상에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서울지하철 노조는 성과연봉제 반대를 주장하며 파업을 했다. 이어 29일에는 서울시 지방공기업 집단교섭에서 성과연봉제 도입을 노사 합의로 결정한다고 합의하면서 파업을 중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