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비주얼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쇼!개불릭, 왜 불교계 핫 이슈 됐나
강수경 기자  |  ksk@newscj.com
2016.10.17 08:46:3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쇼개불릭을 아시나요?

지난달 출간된 논란의 책입니다. 책 이름을 풀면 ‘쇼! 개신교, 불교, 가톨릭’ 으로 각 종교의 부패상을 꼬집고 조롱하는 다소 과격한 내용을 담고 있죠.

책은 김근수, 김용민, 우희종, 이종우 등 팟캐스트 ‘쇼개불릭’에 출연하는 출연진의 대담을 엮은 것입니다.

성직자들의 돈, 여자, 권력 문제 등이 주된 화두로 던져졌고 출연자들은 여과 없는 거친 표현들로 종교계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책 출간 이후 세 종교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개신교와 가톨릭은 이렇다 할 반응이나 대응이 없었죠. 하지만 불교는 사뭇 달랐습니다. 재가불자 운동을 펼치고 있는 서울대 우희종 교수의 발언에 격분했습니다.

“한국불교는 변태불교다.” “조계종단은 늘 약자의 등에 빨대 꽂고 돈만 보면서 산다.” “한국사회에서 불교가 더는 제 역할을 못하고 단지 일부 승려들의 재산 증식 사업 장소로 전락했다.” “사찰들 이면을 보면 암흑가 갱단같다.”

우 교수의 발언에 대해 종무원과 신도회 등 성명이 줄줄이 발표했고, 우 교수가 재직하는 서울대를 항의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우 교수에게 참회를 촉구하며 종교와는 아무 상관도 없는 서울대 교수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우 교수는 강수를 뒀습니다.

“집안에서 똥 얘기하면 무조건 안 된다고 하는 이, 우아하게 똥 냄새나요 말하는 것이 집단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하는 이, 할 수없이 손에 똥이 묻더라도 치우려고 하는 이, 이 중 누가 집안사람이냐.”

조계종 스님들과 종무원은 우 교수의 언행으로 불교가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우 교수는 표현상 과격할 수는 있으나 내용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9일에는 자신의 언행을 지적하는 사람들을 초청해 용주사 앞에서 공개토론회도 열었죠. 하지만 그 자리에는 종단 관계자 어느 누구도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해종 행위라고 발끈하는 종단. 승려들의 파계행위를 과격한 표현으로 지적하면서도 계속해서 대화를 요구하는 우 교수. 양측의 입장은 평행선을 달리며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론적 대립을 소통시키고 더 높은 차원에서 통합하려는 원효스님의 ‘화쟁(和諍)’ 사상의 실천이 진정으로 필요한 때가 아닐까요. 

[관련기사]

강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hdeejirerr
2016-10-18 12:42:4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러게~~바른 말 하는 사람들이 더
그러게~~바른 말 하는 사람들이 더 생겨나야겠죠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