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 종교 알아보기-④핵심적인 교리] “그래서, 각 종교에서는 ‘뭐시 중헌디’”
[8대 종교 알아보기-④핵심적인 교리] “그래서, 각 종교에서는 ‘뭐시 중헌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종교부 특별기획팀] 본지는 창간 7주년을 맞아 7명의 종교계 인사들을 만나 우리나라 종교계의 ‘종교화합운동’과 타종교와의 ‘상생’에 대해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를 고민해봤다. 이들은 종교계의 연합과 화합 행보에 지지표를 보내면서도 아직까지는 개선할 점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상대 종교에 대한 이해도 현재로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에 본지는 종교인들의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국내 8대 종교가 추구하는 가치를 주제에 맞게 비교해보는 ‘8대 종교 교리비교’를 연재하고자 한다. 각 교리는 각 종단의 가상의 인물이 설명하는 방식으로 풀었다.

.


◆불교 “자비사상으로 일체중생을 해치지 않고 보살펴야”

▲  ⓒ천지일보(뉴스천지)


불교에서의 핵심 교리는 부처님의 가르침인 ‘자비사상’을 들여다보면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일체중생을 해치지 않고 연민심으로 보살피는 대자대비의 사상으로 온 중생이 진정으로 평온하고 행복하고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길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중생들이 괴로움을 끊기 위해선 바른 진리와 바른 길인 사성제(고·집·멸·도, 영원히 변하지 않는 네 가지를 이르는 말)와 팔정도(8가지 올바른 길)를 닦아야 하며, 이러한 사람은 해탈에 이르게 됩니다.

불자가 지켜야 할 오계(五戒)도 주요 가치관입니다. 오계는 불살생(살아 있는 생명을 함부로 죽이지 말라), 불투도(주지 않는 남의 물건을 갖지 말라), 불사음(삿된 음행을 하지 말라), 불망어(말로 남을 속이지 말라), 불음주(술을 먹고 취하지 말라) 등이지요.

◆천주교 “하느님과 선악자 심판, 삼위일체, 구속사가 핵심”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주교회의 가르침에는 4대 교리가 있습니다. 4대 교리는 천주존재, 상선벌악, 삼위일체, 강생구속 등입니다. 하느님은 만물이 있기 전부터 항상 계시고, 모든 만물을 창조하신 완전하고 무한한 분이심을 믿는다(천주존재). 또한 하느님은 사람이 죽은 후 선한 일을 행한 사람에게는 끝없이 상을 주시고, 악한 일을 행한 사람에게는 끝없이 벌을 주십니다(상선벌악). 또 하느님은 한 분이 계시지만 위(位)로서는 세 위를 포함하여 계시니 즉 성부, 성자, 성령입니다(삼위일체). 마지막으로 하나님은 모든 죄를 없애기 위해 성자이신 예수님을 세상에 내리셔 사람으로 태어나고 십자가상에 못 박혀 돌아가게 함으로써 구속사업을 완성하셨습니다. 누구든지 믿고 세례를 받으면 그 구속공로로 천국에 들어가게 됩니다(강생구속).

◆개신교 “천국과 영생이 궁극 목표… ‘영생의 소망’ 위한 신앙”

▲  ⓒ천지일보(뉴스천지)


개신교의 핵심적 가치는 ‘천국’과 ‘영생’입니다. 천국에 가면 죽지 않고 영원히 살 수 있다고 성경에 기록돼 있습니다. 예수님의 제자 사도바울도 나의 사도 된 것은 영생의 소망을 위함이라고 한 것을 보면 잘 알 수 있어요. 예수님의 제자 요한은 성경을 우리에게 주신 이유는 영생이 우리에게 있음을 알려주시기 위해서라고 말씀해주셨지요. 예수님도 당시 구약 성경을 상고하는 유대인들에게 ‘성경을 상고하는 이유가 영생을 얻기 위해서’라고 설명하셨지요. 그런데 바로 그 성경이 예수님을 가리키고 있다고 하셨지요. 또 영생은 계시를 통해 참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알게 될 때 얻을 수 있다고도 알려주셨습니다.

 ◆유교 “자기도야 바탕으로 모든 사람을 평안하게 하는 것”

▲  ⓒ천지일보(뉴스천지)


공자께선 “제 몸을 닦아 백성을 편안히 한다”고 하셨습니다. 이와 같이 유교는 자기도야(修身)를 바탕으로 모든 사람을 평안하게 한다(平天下)는 ‘수기치인(修己治人)’의 도를 이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유교의 도는 이 세상을 버리고 은둔하는 은자의 출세간과 세상에 영합해 사리(私利)를 도모하는 속물주의를 거부하고, 인간이 보편적으로 가지고 있는 ‘밝은 덕을 세상에 밝히는 것’을 최고의 이상으로 여기죠. 이러한 정신에 대해 ‘중용’에서는 “높고 밝은 진리를 극진히 하면서 일상일용을 말미암는다(極高明而道中庸)”고 했고, 풍우란(馮友蘭)은 “세상에 있으면서 세상을 벗어남(卽世間而出世間)”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원불교 “아무런 욕심이 없는 텅 빈 마음 ‘공심’이 핵심적 가치”

▲  ⓒ천지일보(뉴스천지)


원불교는 선입관이나 자기 고집에 집착하지 않는 마음, 아무런 욕심이 없는 텅 빈 마음, 순수하고 청정한 본래마음 등에 핵심적인 가치를 두고 있습니다. 이를 공심(空心)이라고 하지요. 공심은 진리를 깨닫고 수행할 수 있는 인간이 가진 유일한 능력을 말합니다.

사람은 항상 경계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삼학수행(마음을 텅 비워서 올바르게 잘 쓰라는 것)으로 얻게 되는 삼대력(三大力)도 현실의 경계 속에서 길러지는 것이지요.

천만 경계 속에 살아가면서도 경계에 끌려가거나 물들지 않고, 나와 경계를 다 잊어버리고 하나가 되는 경지가 바로 해탈을 향한 세계라고 하겠습니다.

◆대종교 “궁극적으로 완성하고자하는 이상은 홍익인간”

▲  ⓒ천지일보(뉴스천지)


대종교는 단군(檀君)을 교조로 한 민족 고유의 하느님을 신앙하는 종교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핵심적으로 가치를 두고 궁극적으로 완성하고자 하는 이상은 홍익인간입니다.

대종교를 중광한 홍암대종사는 거짓을 돌이켜 참에 이르고, 인간이 하늘과 어울릴 수 있는 방법을 일깨우기도 했었지요. 즉 하느님이 지닌 삼진을 온전히 물려받은 삼신일체 인간관을 통해 인간세상을 옹글게 하는 것이 홍익인간세상임을 알려 준 것입니다. 이렇게 완성되는 윤리적 세상의 가치는 인의사상 결백성 사양심 효사상 등이어우러지는 가치로 이해되기도 했었습니다.

 ◆천도교 “‘사람이 이에 한울님’ 시천주 사상에 근본 둔 인내천”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의 종지(宗旨)는 ‘인내천(人乃天)’입니다. 곧 ‘사람이 이에 한울님’이라는 뜻인데요. 이는 3세 교조인 의암성사 때 부각된 것으로 오늘날까지 천도교의 종지가 되고 있습니다. 인내천은 대신사가 천명한 ‘시천주(侍天主)’에 근원을 두고 있는데요. 한울님이라는 절대의 신이 다른 어느 곳에 있는 게 아니라 바로 사람들 몸에 주체적으로 모셔져 있음을 깨닫게 되고, ‘내 몸에 한울님을 모셨다’라는 의미로 ‘시천주’를 가장 중요한 가르침의 요체로 삼게 됐습니다. 한울님이 어디 먼 초월적인 공간에 계신 것이 아니라 우리 몸에 모셔져 있으며 동시에 이 우주에 편만(遍滿)돼 있다는 게 대신사의 가르침입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슬람교 “이전 종교는 첨삭돼 변질… 꾸란만이 판단의 근거”

이슬람은 하나님께서 아담, 노아, 아브라함, 모세, 예수 등 여러 예언자들을 통해 인류에게 전하신 바로 그 종교다. 그러나 인간의 부족한 지식으로 첨삭이 이뤄졌고, 여기에 철학적 의미가 가미돼 이전 종교를 변질됐다고 보고 있다. 이에 예언자 무함마드가 최후의 예언자이자 하나님의 사도로 왔고, 그가 전하는 계시를 믿고 따랐는가를 기준으로 인간을 판결할 것이라고 믿고 있는 것이지요. 이슬람에서는 단순히 꾸란을 낭송하기만 해도 그 자체가 경배의 행위로 인정됩니다. 또 꾸란의 구절들을 자기 판단의 근거로 삼고, 하루 다섯 번 예배마다 빠짐없이 그 구절들을 암송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