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착수회의 개최
서부발전,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착수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서부발전이 11일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2·3차 영세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서부발전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조인국)이 11일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2·3차 영세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서부발전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생산성본부 대회의실에서 개최돼 일성 등 28개 협력중소기업 4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혁신운동은 대기업과 1차 협력기업 전문가의 지원 아래 2·3차 영세중소기업의 기술혁신·작업환경·생산공정 개선 등 자발적 혁신운동을 전개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운동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3년도 공공기관 최초로 사업을 시행해 올해 4년째를 맞이했다.

특히 이번 4차년도 산업혁신운동 사업은 서부발전 2·3차 수탁기업협의회 소속 회원사간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됐다.

서부발전은 지난달 참여기업을 공모해 28개사를 선정하고 총 사업비 5억 8000만원을 지원했다. 내년 7월까지 10개월간 다자간 성과공유 형태로 산업혁신운동을 시행해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과 설비지원으로 생산성을 향상할 예정이다.

다자간 성과공유제는 정부의 비정상의 정상화 중점관리 과제로 그동안 서부발전은 2·3차 수탁기업협의회 소속회원사간 컨소시엄을 구성해 일자리 창출 및 매출증대를 목표로 다자간 성과공유 과제와 산업혁신운동을 진행했다.

이 밖에도 협의회별 사내 Biz-Mate도 임명해 수탁기업협의회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영세기업의 성장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병환 조달협력처장은 “산업혁신운동에 다자간 성과공유제를 전면 도입한 것은 영세기업들 간에 창조적 아이디어를 공유해 공장개혁, 기술혁신 등으로 생산성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3년 10월부터 산업혁신운동을 2·3차 수탁기업협의회 소속 기업을 대상으로 추진한 이후 3차년도까지 74개사가 145개 과제를 수행해 종합개선율 72.1%, 재무성과 25억원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