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역전승’ 세계 최강 재입증 ‘ROX 타이거즈’
[롤드컵] ‘역전승’ 세계 최강 재입증 ‘ROX 타이거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OX vs G2 경기 결과표. (출처: 인벤)

유럽 최강 G2의 역습, 초중반 운영 앞서
Smeb의 100만 볼트 짜리 궁극기 작렬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2016 롤드컵(League of legend World Championship)’ 3일째인 2일(한국시간) 한국 대표팀인 ROX 타이거즈가 유럽 1위 G2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A조 1위에 올랐다.

G2의 정글러 Trick은 올라프로 빠르게 정글링으로 6렙 직전 바텀으로 날카로운 갱킹으로 6렙의 완성과 동시에 한국 최강 바텀듀오로 꼽히는 Pray와 GorillA를 따내며 점수를 챙겼다.

이에 질세라 ROX의 정글러 Peanut이 스멥과 궁극기 콤보로 G2 Expect를 따내려고 했지만, G2의 서포터 mithy의 완벽한 커버로 ROX의 공격을 피해 없이 막아냈다. 곧바로 Trick의 탑 땅굴을 이용한 역갱킹으로 초반 주도권을 가져갔다.

ROX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말자하-녹턴’의 궁극기 조합으로 G2의 미드 PerkZ의 킬을 따내지만, G2의 Trick이 탑 갱킹을 성공시키면서 G2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주도권을 가져간 Trick이 ROX의 아래쪽 정글의 시야를 장악하자 Kuro가 Trick에게 ‘말자하-녹턴’콤보를 넣지만 올라프의 궁극기로 탈출하는 듯 했지만 녹턴이 점멸까지 쓰면서 올라프를 잡아낸다.

하지만 바텀에서 합류한 나미의 궁극기와 카르마의 견제로 체력이 바닥으로 떨어진 말자하와 소라카를 진의 궁극기와 나르의 다이브로 잡아내며 격차가 더욱 커졌다.

G2는 대지의 드래곤을 아무 견제 없이 사냥하고, 탑·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글로벌 골드가 5000 이상 벌렸다.

역전의 실마리는 ‘내셔 남작(바론)’에서 나왔다. 경기 시간 22분 30초, G2는 바론 사냥을 시작했고 ROX는 이를 저지하기 위해 달려들었으나 소라카가 허무하게 짤리며 G2가 게임을 굳히는 듯 했다.

하지만 스멥이 탈진이 걸렸지만 5인 궁극기를 맞추며 스턴을 걸고 그시간 동안 Pray가 프리딜을 넣으며 올라프의 체력을 소진시켰다.

이즈리얼과 녹턴만 남은 상황에서 G2가 맞아주기로 바론을 사냥하는 찰나 Peanut 한왕호 선수의 녹턴이 벽 뒤에서 점멸로 넘어가며 바론을 스틸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Pray 김종인은 자신의 점멸을 믿고 과감하게 앞 비전 이동을 하며 바론을 사냥하느라 체력이 바닥으로 떨어진 G2를 잡아내며 흐름을 가져왔다.

Pray는 곧이어 벌어진 미드에서의 한타에서 또 일을 냈다. 올라프와 나르가 과감하게 돌진했지만, 바론 버프를 들고 있는 이즈리얼이 G2의 허리를 끊으며 시간을 끌자 Smeb과 함께 G2의 나미와 카르마, 이어 올라프까지 잡아내며 이득을 챙기고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ROX는 그동안 밀지 못했던 타워들을 밀며 뒤처진 골드를 따라잡았다. 완벽한 역전은 경기 시간 33분 미드 한타에서 나왔다.

카르마의 Q로 소라카의 체력을 깍고, 진의 W로 홀딩까지 시키자 올라프가 달려들며 한타가 시작됐다. 나미의 궁극기와 진의 궁극기가 펼쳐지며 G2가 유리한 한타로 흘러가나 싶었지만 Kuro의 말자하가 나르에게 궁극기를 넣으며 cc 연계를 막았다.

ROX가 거리를 유지하며 조금씩 후퇴하자 빨려 들어가던 G2의 측면에서 Smeb 송경호의 백만볼트가 작렬했다. 케넨의 4인 궁극기로 G2를 전멸시키고 바론 버프까지 ROX가 가져가 승기를 굳히고 승리를 차지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Peanut 한왕호 선수는 바론 스틸과 관련해 “당시 남아있던 Pray 김종인 선수와 이거 뺏기면 끝이란 생각이 통해서 말없이 들어가고 피지컬로 뺏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초반에 경기가 G2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던 것에 대해선 “밴픽이 다 끝난 후에 소라카가 아니라 알리를 해야 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녹턴 하겠다고 너무 부추기고 주장한 것 같아 코치님 감독님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ROX 타이거즈는 이날 승리로 그룹 1위를 유지 했으며 다음 날 CLG와의 경기가 있을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