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 종교 알아보기-②내세론] “사람이 죽으면 어떤 세계로 가게 되는 걸까”
[8대 종교 알아보기-②내세론] “사람이 죽으면 어떤 세계로 가게 되는 걸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종교부 특별기획팀] 본지는 창간 7주년을 맞아 7명의 종교계 인사들을 만나 우리나라 종교계의 ‘종교화합운동’과 타종교와의 ‘상생’에 대해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를 고민해봤다. 이들은 종교계의 연합과 화합 행보에 지지표를 보내면서도 아직까지는 개선할 점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상대 종교에 대한 이해도 현재로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에 본지는 종교인들의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국내 8대 종교가 추구하는 가치를 주제에 맞게 비교해보는 ‘8대 종교 교리비교’를 연재하고자 한다. 각 교리는 각 종단의 가상의 인물이 설명하는 방식으로 풀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  ⓒ천지일보(뉴스천지)

◆불교

“6가지 윤회의 길
 지옥·아귀·축생
 아수라·인간·천상”

불교의 내세는 사후 심판론을 부정하고 업에 의해 결정됩니다. 내세론은 업(業) 사상과 윤회설에 기초하여 성립하였습니다. 불교에 따르면 현세의 삶은 모두 전생에서 지은 업보 때문에 생긴 것이고, 현세의 삶은 또한 다음에 다시 태어날 생의 모습을 결정합니다. 현세의 업이 어떤 것인가에 따라 6가지 윤회의 길(六道) 즉 지옥(地獄), 아귀(餓鬼), 축생(畜生), 아수라(阿修羅), 인간, 천상(天上)의 삶이 되풀이됩니다. 인간은 현세에서 계속적으로 업을 짓는 한 고통스런 윤회의 수레바퀴를 벗어나지 못하며 오직 해탈을 통해서만이 이러한 고통에서 빠져나올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주교

“천국·지옥·연옥
연옥, 중간 단계
죄 정화하는 곳”

가톨릭에서 내세는 천국과 지옥 그리고 연옥으로 말할 수 있습니다. 연옥은 일반적으로 세상에서 죄를 풀지 못하고 죽은 사람이 천국 또는 지옥으로 들어가기 전에, 불에 의해서 죄를 정화(淨化)하는, 다시 말해 천국과 지옥(地獄)과의 사이에 있는 상태 또는 장소를 말합니다. 대죄(大罪)를 지은 사람은 지옥으로 가지만, 대죄를 모르고서 지은 자 또는 소죄(小罪)를 지은 의인의 영혼은 그 죄를 정화함으로써 천국에 도달하게 됩니다. 바로 이 ‘일시적인 정화’를 필요로 하는 상태 및 체류지가 ‘연옥’입니다. 정화가 끝나면 영혼은 곧 천국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개신교

“의인은 천국
악인은 지옥
영생하는 천국”

개신교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의인은 하나님이 계시는 천국에 가 영생을 얻어 살게 되고, 악인은 지옥에 가 영벌을 받으며 고통을 받게 된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죽은 후 천국에 가기 위해 헌금·봉사·선행 등을 하고 있습니다. 죽은 후 천국에 가지 못하는 영들도 있습니다. 예수님은 죽은 후 옥에 갇힌 자들에게도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고 하셨습니다. 반면 요한계시록에는 영원히 사는 천국이 나옵니다. 이곳은 하나님의 영광이 비취기 때문에 해나 달의 비췸이 쓸데없고,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곡하는 것과 아픈 것이 없다고 합니다. 지옥에 가는 자들은 유황 불못에 던져져 세세토록 괴로움을 받게 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유교

“내세 믿지 않아
죽으면 기 빠져
흩어지고 소멸”

유교에서는 내세를 믿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이 죽으면 기(氣)가 빠져나가는데 이 기가 다시 사람으로 태어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입니다. 유교에서는 천지 만물이 음양오행이라는 기의 집합으로 생겨나고 또한 흩어짐으로 없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사람은 맑고 깨끗하고 순수한 기만을 받았기 때문에 만물의 영장이 된 것이죠. 기의 모이고 흩어짐에 따라 생성 소멸하는 점은 사람도 똑같습니다. 그런데 죽은 뒤에도 역시 사라지지 않는다고 믿는 혼백 역시 음양의 기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흩어집니다. 결국 자연으로 돌아간 기가 다시 사람으로 태어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유교에서는 내세를 믿지 않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원불교

“불교와 같아
육도윤회 사상
계속 생사 반복”

원불교의 내세론은 불교와 맥락을 함께 한다. 불교에서 말하는 내세(來世)라는 것은 삼세(三世) 중의 하나로 죽은 뒤에 가서 태어나 산다는 미래의 세상 또는 그 생에. 후생 또는 내세라고도 한다. 삼세는 전세(前世)·현세(現世)·내세를 말한다. 이를 통틀어 삼생, 또는 삼세라고 한다. 불교의 윤회사상에 의하면 중생이 해탈을 얻을 때까지 영혼이 업(業)에 의하여 다른 생(生)을 받아 무시무종으로 생사를 반복한다고 한다. 삼생을 통해 윤회할 때 인간만이 아니라 업에 따라 여러 형태로 태어나는데 그 태어나는 경로를 육도(六道)로 나눠보기 때문에 육도윤회라고 한다. 따라서 내생에 좋은 곳에 태어나려면 금생에 선업을 많이 쌓아야 한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대종교

“내세는 곧 천궁
천궁은 사람 몸
3법 수행시 도달”

대종교의 내세는 천궁(天宮)을 말한다. 이 천궁이 타종교와 다른 점은 현실적인 천궁관도 아울러 내포하고 있는 점이다. 여기서 대종교의 3천궁(三天宮) 사상이 생겨났다. 천상천궁은 극락세계나 천당과 같은 개념을 말한다. 또 지상천궁은 백두산을 가리키고 마지막의 인신천궁(人身天宮)은 사람의 몸이 하늘나라라는 머리골을 가리켜 천궁이라고 한다. 천궁은 하늘집 또는 하늘궁궐을 가리키는 것으로, 누구나 대종교를 믿고 3법을 수행하면 도달하게 된다고 한다. 그래서 3법을 수행하면 먼저 자신의 몸을 천궁화(天宮化)하고, 자신이 사는 세상을 천궁화하여 죽어서 영원히 천궁을 누리게 된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

“천당·지옥 없어
자손·후학의 성령
융합일치돼 출세”

다른 종교와 같이 죽은 이후에 성령이 가는 세상, 곧 천당이나 극락, 지옥 등이 별도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죽음 이후에 성령은 무궁한 한울님의 성령, 곧 우주라는 근원적 생명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여기지요. 모든 생명체가 육체적으로 소멸하게 되면, 다시 말해서 죽게 되면 이 지상에서 공간적 차원을 달리해서 천당이나 지옥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본래 내 생명의 근원인 우주라는 커다란 생명으로 다시 돌아가서 자손과 후학의 성령과 융합일치 돼 이 현세에 성령으로 다시 출세한다는 것이 바로 천도교의 내세관이며 사후관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이는 사람이 곧 한울님이라는 인내천에서부터 비롯된 내세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슬람교

“내세가 없다면
믿음, 의미 없어
의심해선 안 돼”

하나님의 모든 예언자들은 그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경배하고 죽음 후의 삶이 존재함을 믿고 이에 대해 준비하도록 당부했습니다. 예언자들은 죽음 후의 삶에 대한 믿음을 매우 강조했으며, 사후 세계를 조금이라도 의심하는 것은 하나님을 부정하는 것이며, 다른 모든 믿음을 의미 없게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죠. 죽음 이후의 삶이 없다면 하나님에 대한 믿음 그 자체가 의미 없게 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 하나님을 믿는다 하더라도 그가 믿는 존재는 불공정하고 인간을 배려하지 않는 신으로서 예전에 한번 인간을 창조하긴 했으나 지금은 그들의 운명에 관심조차 두지 않는 신이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지희 2016-09-26 15:29:46
종교마다 다 다르게 말하는것도 재미가 있고 각자의 종교가 말하는 내세도 진짜 그럴까 하는 마음에 웃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