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개신교
이단 연구가들 “채영남 총회장 처벌하라”
강수경 기자  |  ksk@newscj.com
2016.09.23 16:15:2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3일 성명내고 비난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이 채영남 총회장과 특별사면위원회(위원장 이정환 목사)의 이단 사면 선포를 철회한다고 번복 발표를 했지만 이단연구단체들은 23일 채 총회장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며 강경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특히 이 성명에는 이단연구가들과 함께 예장합동 증경총회장인 백남선 목사가 함께 이름을 올리고 있어서, 추후 예장합동과 예장통합 간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예상된다.

기독교이단대책협회(대표회장 백남선 목사)과 평신도이단대책협회(상임회장 박형택 목사) 등 7개 기관은 예장통합의 특별사면과 관련해 “상식도 원칙도 기준도 없는 사면”이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들은 “한기총에서 이단 연구가들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오히려 이단을 영입함으로써 많은 교단들이 한기총을 탈퇴해 한교연을 만들었던 기억이 아직도 뚜렷이 남아있는데, 지금 이단 옹호자들이 정통 교단 안으로 침투해 이단을 풀어 주려고 하는 시도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단 사면을 거론하며 ‘범죄’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채영남 회장과 이정환 목사를 포함해 책임자와 동조자들을 조사해 모두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단에 관한 문제는 갑자기 만든 비전문가들의 위원회가 아니라, 이단 전문가들과 신학 교수들의 자문과 검토를 충분히 거쳐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강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남성훈
2016-09-23 16:21:3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아무리 잘 생각할려고해도 돌아이들이단
아무리 잘 생각할려고해도 돌아이들
이단...이단...
밤낮 이단 부르짖다가 한국교회가 요모냥 요꼴로
몰락하고 있는디
뭔 0소리들을 또 하시나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