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북한
정부 “북한, 수해를 정치적으로 악용… 지원 없다”
명승일 기자  |  msi@newscj.com
2016.09.23 11:47:0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우리 정부가 북쪽의 수해 지원 요청이 있다고 하더라도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오전 브리핑에서 “북한의 태도로 볼 때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2일까지 피해가 있었다고 하고, 이후 일주일간 피해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며 “9월 9일 핵실험을 했고 다음 날인 10일 당 중앙에 호소문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핵실험을 할 때까지 일주일간 피해가 컸어도 그것을 내부적으로 밝히진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비용과 노력을 들일 수 있었음에도 (수해 피해를) 방치했다는 방증”이라며 “북한 스스로 노력하지 않고 선전을 이용해 외부 지원을 끌어들이려는 이중적인 태도는 비난받아 마땅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 수재에 대해 같은 동족으로서 가슴 아픈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렇지만 북한이 스스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중적인 태도를 버리고 북한 이재민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도덕적 잣대를 생각할 게 아니라 현실을 고려할 때 북한이 이처럼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며, 그것에 따라서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음에도 선전적으로,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 휘둘려서는 곤란하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북한이 전날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겠다’고 위협한 것에 대해선 “한반도와 전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태도 변화 없이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가 어렵다”며 “서울 잿더미와 같은 극단적인 용어로 위협하는 것 자체가 적반하장이라고 보고 즉각 이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계속 자멸의 길로 갈 것이 아니라, 민생을 돌보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서는 상생의 길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명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