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충청
제33회 ‘천안시민의 상’ 수상자 선정
박주환 기자  |  bumpark31@naver.com
2016.09.22 03:14:0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유성재 교사, 고 김준응 단청장, 전영화 화백, 최찬규 강사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박주환 기자] 올해로 33회를 맞은 ‘천안시민의 상’ 수상자 4명이 선정됐다.

충남 천안시(시장 구본영)는 ‘천안시민의 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서철모 부시장)를 열고 시민의 상 수상자 4명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상자는 ▲교육학술 부문에 유성재(56) 천안중앙고등학교 교사 ▲문화예술부문에 고 김준응 단청장 ▲사회봉사 부문에 최찬규(49) 강사 ▲특별상에 전영화(87) 화백이 선정됐다.

유성재 교사는 글로벌 시대의 인재육성을 위해 2010년부터 한·일 공동수업에 참석하여 국제화 시대에 부응하는 리더로 육성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천문우주교육 활성화를 위해 별바라기 천문대를 건축하고 동아리활동을 주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남다른 교육애와 교육활동으로 천안교육에 크게 이바지한 부분을 인정받아 교육학술 부문 수상자로 최종 선정되었다.

문화예술부문의 고 김준응 단청장은 천안 유일의 문화재청 단청장이자 무형문화재로 고인이지만 잊혀져가는 단청문화를 위해 후진양성에 힘쓰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역할을 하는 등 천안인의 자부심을 높인 공로로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사회봉사부문은 최찬규 쌍용1동 주민센터 강사로 10년간 통기타강사로 재능기부활동을 펼쳤으며 1억 4500만원을 모금하여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2006년부터 받은 강사 수익금 4000만원 또한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는 등 나눔 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하여 수상자로 선정됐다.

특별상 부문에 선정된 전영화 화백은 천안 출신 1세대 화가로서 평생을 바쳐 만들어 온 예술혼이 담긴 소중한 작품 74점을 천안시에 무상 기증하는 등 천안시 미술발전에 기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제33회 천안시민의 상 시상식은 오는 9월 28일 ‘천안흥타령춤축제 2016’ 개막식 행사 직전에 많은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삼거리공원 주 무대에서 수여할 예정이다.

박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