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공직자, 민생 자기일처럼 챙겨야”
李 대통령 “공직자, 민생 자기일처럼 챙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은 8일 민생을 보다 적극적으로 챙겨줄 것을 공직자들에게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TBS(교통방송),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 등을 통해 전국에 방송된 제36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 "민생 일선에 있는 공직자 여러분, '힘들다. 안되겠다'하는 말보다는 '좀 더 도울 수 있는 게 없을까', '열심히 찾으면 분명히 방법이 있을 것이다' 하는 마음으로 자기 일처럼 적극적으로 챙겨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동안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보낸 서민들의 사연을 소개하면서 민생과 관련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의 의지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요즘은 인생 3모작 시대라고 한다. 주경야독을 하는 분들이 재교육받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제도를 보완해 나가겠다"며 "재직자의 직업능력 개발을 돕는 고용보험기금 등을 잘 활용해서 기회를 크게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 장애인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당장 급한 통학 문제는 지자체, 대학과 함께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학교가 바뀌는 모습을 피부로 느낄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장애인 일자리도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군이 합당한 명예와 대우를 받아야 우리의 번영과 자유도 지킬 수 있다"며 "군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병영생활관과 관사, 의료체계를 개선하고 있다. 또 예편하는 직업군인들이 제2의 인생을 성공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