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교육·캠퍼스
[영어공부 혼자하기] ①우리가 영어를 어려워하는 이유 3가지
최유라 기자  |  77paper@newscj.com
2016.09.12 17:42:2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영어공부 학도들은 많다. 하지만 대부분 큰 포부를 꿈꾸다가 끝에 가선 흐지부지되는 사람들도 많다. 외국어를 습득하는 것이 그리 녹록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영어공부는 어떻게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일까.

김용의 밀가루쌤영어 대표는 “영어공부를 하기 위한 지름길을 찾기 이전에 먼저 영어공부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잘못된 학습습관들이 있다”며 “각각의 문제에 대한 올바른 학습방법을 알고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특별히 곧 다가올 긴 추석연휴를 맞아 영어공부에 다시 도전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면 김용의 밀가루쌤영어 대표가 조언한 영어를 어려워하는 이유 3가지에 따른 잘못된 학습습관은 무엇인지, 그리고 각각의 문제에 대한 올바른 학습법은 무엇인지 참고하자.

◆無계획+단기섭렵 NO!… 단기플랜+장기플랜 필요

영어를 어려워하는 첫 번째 이유는 ‘학습시간의 투자가 부족했다’고 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6개월 후에는 미드를 이해해 봐야겠다’ ‘6개월 이후에는 해외뉴스를 듣고 이해하겠다’는 큰 목표만 세우고 단기간에 영어를 섭렵하겠다고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그 예다. 결국 이들은 목표달성은커녕 동기부여를 상실하고 열정이 식어 꾸준한 학습으로 이어지지 못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적어도 하루에 몇 분, 몇 시간을 해야겠다는 ‘단기학습 플랜’과, 6개월, 1년과 같은 ‘장기학습 플랜’ 두 가지를 적절하게 조화해 꾸준히 학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편식공부 NO!… ‘듣기·말하기·읽기·쓰기’ 복합학습 필요

두 번째 이유는 영어회화 학습의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의 4가지 영역 중 일부 영역에만 치우쳐 학습하는 경우다. 일반적으로 ‘읽기’는 초·중·고를 거치면 비교적 익숙한 영역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수준은 달성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영어회화를 본격적으로 배우려 한다면 듣기, 말하기, 쓰기 등에 좀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영어회화는 전체적인 학습이 복합적으로 이루어져야 지속적으로 실력 향상이 되기 때문이다.

또 예를 들어 학습시간이 하루 1시간 이내일 경우 2가지 영역 이상을 학습하기는 실상 쉽지 않다. 학습시간이 촉박하면 급한 마음에 자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만 학습하는 경향도 나타날 수 있다. 즉 말하기가 안 된다고 해서 말하기만 한다면 듣는 능력이 떨어지고, 문법 지식이 부족하다고 문법만 학습한다면 말하고 듣는 부분의 실력 향상을 기대하긴 어렵다. 따라서 복합적인 학습이 골고루 이루어질 수 있는 시간적 여유와 분배가 필요하다.

◆목표의 부재 NO!… 시간 싸움에서 이길 무기는 ‘목표설정’

세 번째 이유는 목표를 정확히 세우지 않기 때문이다. 하루의 가용 시간은 제한적이기에 모든 학습은 시간과의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선 목표를 세우는 것이 큰 힘이 된다. 목표를 세우는 동안 자신의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되고 목표에 따른 성취감을 맛보기 위해 학습동기도 부여된다. 무엇보다 목표는 지칠 때 다시 힘을 낼 수 있게 해주는 기준이 되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자만하지 않고 한 단계 더 올라갈 수 있게 해주는 자극제가 될 수 있다.

[관련기사]

최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청양
2016-09-12 18:33:2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무조건 꾸준히 해야해 단기간에 잘할수
무조건 꾸준히 해야해 단기간에 잘할수는 없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