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쟁이 안길강, <추노> 명품 조연대열 합류 ‘짝귀’로 인사
변신쟁이 안길강, <추노> 명품 조연대열 합류 ‘짝귀’로 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길강 관련사진.

[뉴스천지=지유림 기자] 배우 안길강이 ‘추노’에서 이대길이 종종 언급한 짝귀 역으로 등장한다. 4일 18회분에 등장하는 안길강은 짝귀 역을 통해 시청자들을 압도할 만큼의 강한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 초반부에 이대길은 위기에 처한 노비 모녀를 구하며 “월악산의 짝귀를 찾으라”고 말한 적도 있으며, 명안스님에게 짝귀의 안부를 묻는 등 종종 짝귀에 대해 언급해 왔다.

MBC ‘선덕여왕’ 이후 짧은 휴식을 마치고 짝귀로 복귀하는 배우 안길강은 “짝귀 역할은 속을 알 수 없는 복잡 미묘한 캐릭터 자체로 매력이 있다. 지금까지 보지 못한 캐릭터를 보여 주겠다”며 연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짝귀의 등장이 드라마 ‘추노’의 극 전개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다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0-03-05 09:12:30
성동일 다음으로 웃긴캐릭터 같아요~! 어제 너무 재밌었습니다!
최장군의 언니...완전 오글오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