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지진, 남의 나라 일 아니다
[사설]지진, 남의 나라 일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진도 8.8 규모의 강진이 칠레를 강타했다. 4일 현재 사망자 수만 800명이 넘고 200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이번 지진을 “칠레 역사상 미증유의 비상사태”라며 사태 수습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사회는 신속한 구호사업에 뛰어들고 있으며, 이에 맞춰 우리나라도 지진 피해 복구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점은 적절한 대응이다.

칠레 지진은 지난달 아이티 지진보다 최소 500배 이상의 위력을 지녔다는 점에서 온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웠다. 아직 단정하긴 이르지만 다행히도 칠레 지진은 아이티 지진 사망자 30만 명에 비한다면 매우 적은 피해라 할 수 있다.

칠레 지진이 아이티와 달리 강력한 지진임에도 피해가 적었던 이유는 칠레 정부의 비교적 철저한 지진대비책이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칠레는 환태평양지진대로 연간 200만 번 이상 지진이 발생하며 규모 8 이상의 강진도 연 1회 이상 발생하는 지진위험국이다. 이에 따라 칠레 정부는 모든 건축물의 내진 설계 의무화와 지진 발생 시 국민들의 신속한 대피를 돕기 위해 유아 때부터 교육을 받는다.

한국도 더 이상 지진 안전국이 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비교적 지진 안전국이라는 이유로 지진에 안일한 자세를 보여 왔던 우리나라도 아이티와 칠레 지진을 계기로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000년 이후 한반도에도 최근 10년간 연평균 43회나 되는 지진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대부분의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유감 지진은 총 10회 이상 나타났으며 유리창이 깨질 정도인 진도 5 이상의 지진이 수도권에 발생할 경우 피해 규모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대형 지진에 대비하는 건축물의 내진 설계 역시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내진 설계를 강화하는 기본적인 행정부터 선행돼야 한다. 지난 1988년부터 도입된 내진 설계 현황을 보면 전국 건설물 중 18.4%밖에 되지 않는 수준이어서 안전불감증이 새삼 드러나고 있다.

반면,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잦은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 1996년부터 모든 건축물이 규모 7.0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하는 내진설계를 의무화했다.

철저한 대비만이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재난으로부터 지켜줄 수 있다. 또한 현재 지진에 대한 기초 조사나 연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국내 현실도 화를 키울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길 바란다.
지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나라의 지진 위험도를 계측하는 기초 조사와 함께 지진과 지하 단층과의 연관성을 고려한 단층 조사를 체계화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봄이 2010-03-05 14:54:02
칠레 지진을 교훈삼아 앞으로 건축되는 구조물에서는 내진 설계를 꼭 갖추도록 해야 겠어요. 신속한 대피를 위한 교육도 있어야 될 것 같습니다.

박민철 2010-03-05 12:14:14
우리나라도 내진설계를 의무화 하고 안전 교육도 철저히 해야할때가 된거 같군요

김혜영 2010-03-05 11:22:22
천재지변 앞에 철저한 대비란 있을 수 없겠지만, 울나라는 너무 안일하고 무방비인것 같다.
사실 지금 지진이 일어난다면 당장 어찌해야 할지??
형식적인 민방위 훈련 싸이렌만 울리지 말고 TV 공익광고 캠패인이라도 만들어서 지진에 대비하도록 해야 한다~

11 2010-03-05 09:35:06
우리나라는 진짜 지진한번 나면 큰일날듯한데..워낙 부실공사가 많아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