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마이스터高, 한국미래 개척할 학교”
李 대통령 “마이스터高, 한국미래 개척할 학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마이스터고인 수도전기공고 개교식에 참석해 학생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개교식 참석.."무분별 대학 진학은 큰 손실"

(서울=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은 2일 강남구 개포동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에서 열린 마이스터고등학교 전국 동시 개교식에 참석해 21개 마이스터고의 성공적인 개교를 축하했다.

마이스터고란 '기술명장 육성'을 목표로 독일의 기능인력제도인 '마이스터제'를 응용한 산학연계형 직업전문 중등교육기관이다. 학비는 전액 정부로부터 보조받고 졸업 후에는 협약 기업체에 취업할 수 있으며 남자 졸업생은 최대 4년간 입대를 연기할 수 있다.

이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무분별한 대학 진학은 국민들의 사교육비 부담을 증가시키고 청년 실업을 더욱 악화시켜 가정적으로나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이라며 "마이스터고는 이처럼 왜곡된 현실을 바로 잡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또 "마이스터고는 21세기를 헤쳐갈 새로운 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우리 교육을 바꾸기 위한 신선한 도전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학교"라면서 "미래 세계를 내다보며 현장에서 창의적이고 진취적인 전문기술을 습득하고 각자의 흥미와 필요에 따라 실기와 이론을 겸비한 인재를 길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마이스터고가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때까지, 더 나아가 땀흘려 일하는 사람이 사회적으로 존경받을 때까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한 신입생들의 노력과 함께 마이스터고 학생들을 창의적 인재, 명품기술 인재, 글로벌 미래 인재로 키우기 위한 선생님들의 무한한 헌신과 열정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이 대통령은 마이스터고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지역사회와 기업, 지자체의 협조 및 지원도 당부했다.

개교식이 끝난 뒤 이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와 관련해 수도공고에서 기술연수를 받기로 한 UAE 과학기술고(IAT) 학생들에게 제공될 실습실 등을 돌아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은찬 2010-03-02 14:10:59
학생들이, 미래의 나라에 도움이 되는 인재들이 되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