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지난달 ‘184만 대’ 팔렸다
휴대폰, 지난달 ‘184만 대’ 팔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비-F(Corby-F)’폰.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천지=김지윤 기자]지난달 삼성전자가 판매한 국내 휴대폰 시장규모는 전체 184만 대 중 105만 5천 대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점유율 57.3%를 달성한 셈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1월 210만 4천 대 대비 13% 감소한 184만 대로 집계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동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 선수를 모델로 한 마케팅 성공과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해 옴니아 3종 누적 판매 52만 대 돌파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삼성은 ‘연아의 햅틱’ 누적판매 130만 대 ‘코비’ 누적판매 38만 대 등 풀터치폰 시장을 압도했다. 특히 ‘매직홀’은 지난해 8월 출시 이후 누적판매 100만 대 돌파로 국내 폴더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전략 신모델로 유스 타겟 폴더폰인 ‘코비-F(Corby-F)’와 여성 고객을 위한 스타일리쉬 풀터치폰 등을 출시해 “상반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절친 노트 2010-03-02 14:26:53
아이궁 나도 바꿔야 하는 데,,

봄향기 2010-03-02 14:13:09
휴대폰이 새로 나올때마다 바꾸고 싶어요. ㅎㅎ
디자인 이쁘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