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산 홍류동 계곡을 따라 흐르는 정부3.0
가야산 홍류동 계곡을 따라 흐르는 정부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류동 계곡, 농산정 (제공: 국립공원관리공단 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 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윤용환)가 가야산 홍류동 계곡에 숨겨진 역사·문화자원을 발굴해 그 가치를 증진하고 관계기관 및 단체와 소통·협력을 통한 연구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가야산국립공원 사무소는 석문 등 역사·문화자원을 보존하고 연구하고자 정부3.0의 관점에서 해인사, (재)불교문화재연구소, 한국 자연공원협회, 관련 지자체(성주군청, 합천군청), 지역 주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협력해 옛 선현의 문화자원 발굴·연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 조점현 행정과장은 “가야산의 역사·문화자원 가치 증진을 위해 관계 기관·단체 및 언론사, 지역주민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고, 역사?문화 탐방콘텐츠를 개발해 가야산을 찾는 탐방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발전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야산은 예부터 해동(海東)의 10승지 또는 조선 팔경의 하나로 이름이 높았고, 해인사와 팔만대장경, 홍류동계곡 등의 뛰어난 명승고적과 자연경관으로 인식됐다. 고운 최치원 등 선현이 남긴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