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정부의 민간지원은 요구에 맞춰야”
이 대통령 “정부의 민간지원은 요구에 맞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전형민 기자] 26일 이명박 대통령은 정부의 민간지원 방식에 대해 “정부의 판단으로 앞서 가기보다 민간의 요구를 듣고 거기에 맞추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확대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를 통해 이 대통령은 “청와대가 먼저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박선규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세상이 참 빠르게 변하고 있다. 관이 주도하던 기존의 방식으로는 경쟁에서 이길 수 없다”며 “이제 정부는 주도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민간이 경쟁하는 데 무엇을 어떻게 지원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이 대통령은 “2년 동안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사회적으로 적지 않은 혼란이 있었지만 여건을 탓하지 않고 해야 할 일을 꾸준히 해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참모들을 격려했다.

이와 함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정부의 해법을 믿고 많이 참고 열심히 협력해준 국민이 있어 성과를 낼 수 있었다는 사실”이라며 “고마운 국민, 특히 어려운 서민들이 회복을 체감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자. 2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속도를 더 내자”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남은 3년이 어떤 사람들은 짧다지만 나는 결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알뜰하게 하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기간”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