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여자 계주 ‘솔트레이크 악몽’ 재현
쇼트트랙 여자 계주 ‘솔트레이크 악몽’ 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한국이 우승했지만 몸싸움으로 실격처리가 되자 조해리가 억울해 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천지=김현진 기자]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1위로 들어왔지만 실격으로 눈앞에서 5연패에 실패했다.

25일 오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한국은 세계랭킹 1, 2위의 왕멍과 조우양 등이 버티고 있는 중국을 따돌리고 1위로 먼저 들어오면서 금메달을 따내는 듯싶었다.

하지만 심판진들이 모여 비디오 판독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더니 레이스 도중 중국과의 몸싸움 과정에서 한국의 실격을 결정했다.

기뻐하던 한국 선수들은 망연자실에 빠졌고, 나머지 중국, 캐나다, 미국 선수들은 좋아하는 등 희비가 엇갈렸다. 솔트레이크의 악몽이 재현되는 순간이었다.

한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 올림픽에서도 김동성이 안톤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에 실격당하면서 금메달을 빼앗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