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강타한 ‘네파탁’… 중국 상륙
대만 강타한 ‘네파탁’… 중국 상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 중앙기상대가 예측한 태풍 예상 경로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대만을 휩쓸고 간 1호 태풍 ‘네파탁’이 9일 오후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를 통해 중국에 상륙했다. 현재 세력이 크게 약화돼 10일 중 열대저압부로 변질되면서 사실상 소멸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당국은 태풍의 강도가 약해졌다 하더라도 만약의 피해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만은 지난 8일 새벽 ‘네파탁’이 상륙하면서 큰 피해를 입었다. 9일 대만 빈과일보 등 외신에 따르면 대만 중앙재해대책센터는 네파탁 상륙으로 현재 5명이 숨지고 400여명이 부상했으며 51만 7000가구가 정전 피해를 보았다고 파악했다.

네파탁은 대만 상륙 당시 초속 57.2m의 강풍으로 최고등급(17급)을 기록하며 지난 1955년 이후 61년 만에 기상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편 네파탁의 간접영향권에 드는 제주도에는 10일부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11~1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달팽이 2016-07-09 23:02:52
저 태풍이 한반도는 걍 비켜갔네요? 열대야 장난아니네요.

이진지 2016-07-09 22:35:26
중국에 네파탁 위력 대단한게 무섭더만. 집이 지붕부터 무너지고... 이재민들 어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