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긴장하지 않고 끝까지 프리스케이팅도 잘 해낼 것”
김연아 “긴장하지 않고 끝까지 프리스케이팅도 잘 해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4일 오전 (한국시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 쇼트프로그램이 열린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김연아가 마지막 연기인 본드걸 모션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천지=김현진 기자] 24일 오전(한국시간) 밴쿠버 퍼시픽 콜로세움 경기장에서 열린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20, 고려대)가 자신의 최고 기록으로 성공적인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이날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 다음인 5조 3번째로 출전한 김연아는 기술점수 44.70, 예술점수 33.80으로 합계 78.50점을 기록하며 종전 자신이 세웠던 76.28점의 세계 신기록을 뛰어넘으며 1위로 경기를 마쳤다.

앞서 연기한 아사다 마오 역시 기술점수 41.50, 예술점수 32.28으로 합계 73.78점을 기록해 자신의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김연아와는 4.72점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경기 후 김연아는 “올림픽을 많이 기다렸고, 준비기간도 충분했다. 덕분에 즐기는 마음으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연아는 신기록 달성에 대해 “실수를 하지 않고 완벽하게만 연기한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했다. 하지만 점수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즐겼다”며 편한 마음으로 연기한 것이 주효했음을 알렸다.

또한 김연아는 남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대해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겠다”며 “긴장하지 않고 끝까지 잘 해낼 것”을 다짐했다.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에 이어 3위는 캐나다의 조애니 로셰트(71.36)가 차지했고, 4위는 일본의 안도 미키(64.76)가 뒤를 이었다. 곽민정은 53.16점으로 16위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한편,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쁜 연아 2010-02-24 18:48:56
응원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