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에 세습반대·개방·핵포기 요구
中, 北에 세습반대·개방·핵포기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5월 핵실험 직후..한때 중일관계 악화

(도쿄=연합뉴스) 중국이 작년 5월 북한의 핵실험 강행 직후 북한에 개혁개방, 세습반대, 핵포기 등을 요구했었다고 아사히신문이 23일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중국 공산당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이런 요구는 우호관계에 있는 북한에 대한 내정간섭으로, 이례적인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작년 6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내정된 3남 김정은을 극비 방중시켜 핵문제를 둘러싼 6자 회담 복귀를 시사하는 한편 외자유치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등 태도를 누그러뜨렸다.

이 신문은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최대의 원조국이자 무역 상대국인 중국의 압력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작년 5월 상순 김정은의 후계자 지명 사실을 설명하기 위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처남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을 중국에 파견했다.

또 핵실험 직후인 5월말에는 상황 설명을 위해 장성택 행정부장이 다시 중국을 방문했으나 당시 장 행정부장을 만난 인사는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뿐으로, 그가 중국 공산당을 대표해 장 부장에게 개방개혁, 세습반대, 핵포기 등 3개항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중국은 정부 고위관계자나 대표단의 북한 파견을 취소하고 중국의 기업과 대학에 체류하고 있던 일부 북한의 연구자와 직원을 퇴거조치하는 등 북한에 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이런 일련의 상황 속에서 북한은 작년 6월 10일 김정은과 장성택을 중국에 보내 세습에 반대하는 중국 측에 김정은을 후계자로 인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핵실험에 대해서도 이해를 구했다는 것이다.

이 때부터 중국 고위관계자들의 북한 방문이 재개됐고, 개혁개방에 대한 북한의 자세도 전향적으로 바뀌어 작년 12월 경제특구가 있는 나선시를 시찰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적극적인 대외무역을 지시한데 이어 금년 1월에는 외자유치를 위한 국가개발은행 설립을 발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