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SBS 올림픽 단독중계 조사 중”
최시중 “SBS 올림픽 단독중계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SBS의 동계 올림픽 단독 중계방송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방통위는 (SBS의 단독 중계가) 보편적 시청권을 확보하기 위해 90% 이상의 시청이 가능한 시스템이 돼 있는지 의견을 듣고 있고 곧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 고시에 따르면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국민관심 행사의 경우 시청 가구수의 90%에 제공할 수 있어야 단독중계가 가능하다.

최 위원장은 진성호 의원(한나라)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또 "실무자들이 보편적 시청권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다"면서 "SBS의 단독중계가 적절치 않으면 나중이라도 시정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케이블TV업계는 SBS의 올림픽 단독 중계와 관련 방통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해놓은 상태다.

이날 의원들은 SBS 단독 중계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한선교 의원(한나라당)은 "미국의 경우도 한 방송사가 올림픽 등을 10년 넘게 단독 중계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방송시장 자율로 내버려둬야 하며, 케이블TV의 재송신 분쟁도 방통위 권한을 넘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창수 의원(자유선진당)은 "밴쿠버 올림픽 중계에 대해 지상파방송사와 케이블TV 업계에서 상호 비방전이 발생하는 것은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가 교통정리를 잘 못해서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기명 2010-02-22 23:49:57
독점 방송,, 방송의질도 떨어 뜨릴 수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