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중랑구,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열린 작은 음악회 모습. (제공: 중랑구)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중랑구(구청장 나진구)가 20일 오후 5시 중화2동 새마을금고 주변 주민휴식공간에서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중화2동 주민자치위원회와 원광장애인종합복지관 주관으로 야외 활동이 어려워 문화생활을 접하기 어려운 시각장애인들에게 공연을 통해 무더위를 식혀주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중랑유스윈드오케스트라의 관악협주단 연주를 시작으로 중화2동 민요교실 수강생들의 국악 공연, 원광장애인복지관 두드림 난타반의 공연 등이 펼쳐진다. 특히 시각장애인이 공연자와 함께 민요를 배우는 순서도 마련돼 한층 더 친근한 음악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학진 중화2동장은 “이번 공연을 통해 지역 내 시각장애인들에게 소리를 통해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여 줄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 지역 내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한 단계 더 높은 문화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