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11개월만에 배럴당 51달러 돌파
[국제유가] WTI 11개월만에 배럴당 51달러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제유가가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11개월 만에 배럴당 51달러를 돌파하며 상승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WTI 7월 인도분이 전날보다 87센트(1.7%) 오른 배럴당 51.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50달러대 돌파에 이어 하루 사이에 51달러대로 올라섰다.

WTI 가격이 51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7월 15일 이후 처음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은 7월 인도분 브렌트유가 1.06달러(2.1%) 높은 배럴당 52.5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는 미국 원유 재고량이 3주 연속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전주보다 320만 배럴 줄었다.

전문가들은 미국 원유 재고량이 270만 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보다 감소폭이 컸다.

또한 ‘니제르 델타 어벤저스’라고 자칭하는 무장 세력이 셰브런 유정을 폭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나이지리아에서의 공급 차질 우려가 있었다.

여기다가 달러 약세와 중국의 원유 수입 증가 등이 겹쳐 유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