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 2주 연속 하락세
서울 재건축 아파트 2주 연속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김두나 기자] 설 연휴 직후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거래시장이 한산한 가운데 서울 재건축 아파트가 2주째 하락세를 보였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를 합친 아파트 매매가는 가격 변동이 없었고 전셋값은 소폭 상승했다.

19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www.r114.co.kr)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는 0.01% 떨어졌다.

재건축 아파트 값은 강남구(-0.02%), 강동구(-0.02%)가 하락세를 보였고 서초구와 송파구는 보합세였다. 매수문의가 감소했고 일부 단지에서는 500~1000만 원 가량 하향 조정된 매물이 나오기도 했다.

일반 아파트 매매가도 0.01% 소폭 오르는 데 그쳐 일반 아파트와 재건축 대상 단지를 합친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변동이 없었다. 구별로는 영등포(0.04%), 성동(0.03%), 구로(0.02%), 마포(0.01%), 성북(0.01%), 용산(0.01%)만 올랐다.

신도시와 수도권도 가격 변동이 없는 가운데 중소형을 대상으로 일부 거래만 이뤄졌다.

신도시는 산본ㆍ일산(-0.01%)이 하락한 반면 중동(0.05%)은 상승했다. 수도권에서는 구리(0.02%), 남양주ㆍ시흥ㆍ평택(각각 0.01%)이 오르고 파주(-0.09%), 광명(-0.03%), 양주ㆍ이천ㆍ용인ㆍ안산ㆍ고양(각각 -0.01%) 등은 떨어졌다.

전세 시장도 마찬가지로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서울 전세가는 0.03% 오르는 데 그쳤고 신도시와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는 각각 0.03%, 0.02% 올랐다.

전세가 상승의 진원지가 됐던 양천구는 0.06% 하락했고 성동구(0.11%), 중랑구(0.11%), 광진구(0.10%), 구로구(0.09%) 등은 역세권이나 소형 아파트 위주로 신혼부부나 직장인 수요가 형성되면서 오름세를 보였다.

신도시에서는 중동(0.10%), 분당(0.05%), 평촌(0.02%) 등이 올랐고 수도권은 군포(0.16%), 성남(0.11%), 구리(0.07%), 의왕ㆍ오산ㆍ광주(각각 0.06%), 남양주ㆍ파주(각각 0.05%) 등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미희 2010-02-20 00:29:05
가격이 하락했다지만 매물, 전세 구하긴 여전히 힘든 것 같습니다. 가격 떨어질때 집장만 하면 좋은데.. 부동산 시장 거품이 좀 빠졌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