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량 동결 소식에 하락
국제유가, 산유량 동결 소식에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I 0.7% 감소해 배럴당 48.08달러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이란의 원유 증산 의지가 확인된 가운데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0.7%(33센트) 감소한 배럴당 48.08달러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보다 0.725%(35센트) 줄어든 배럴당 48.37달러 수준을 보이고 있다.

오는 6월 2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지만,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경우 생산량을 줄이거나 동결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 평균 200만 배럴에서 올해 여름에는 220만 배럴까지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따라 OPEC 정례회의가 열려도 산유량 감산이나 동결에는 변화를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이에 업계에 따르면 뉴욕 시장에서는 유가가 배럴당 1달러 이상 떨어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의 주간 원유 재고량이 감소했다는 소식에 유가 하락폭은 적었다.

금값은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6월 물을 금 가격은 전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40달러(0.1%) 낮아진 1251.50달러로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막상막카 2016-05-24 14:51:52
막상 주유소에 가면 피부에 전혀 와닿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