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유해 독성물질 승인·방치한 국가 고발”
“가습기 살균제 유해 독성물질 승인·방치한 국가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이 23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관련 공무원 고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단체는 “정부는 PHMG(옥시 롯데마트 등 제품 주성분), PGH(세퓨 주성분) 등 유해 독성물질을 법령에 따른 유해성 심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사용 승인하고, 위험성이 확인된 후 가습기 살균제를 그대로 사용하게 해 국민을 사망, 상해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 장관 등 정부관계자들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