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안전한국훈련’… 원전 테러 폭발 대응훈련 실시
[부산] ‘안전한국훈련’… 원전 테러 폭발 대응훈련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오후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실시한 원전시설 테러에 의한 폭발화재사고 대응훈련에서 부산경찰청 특공대원들이 테러진압을 위해 특수차량을 이용해 테러범을 진압하고 있다. (제공: 부산지방경찰청)

소방·군 등 관계기관 협업체계 확립

[천지일보 부산=김영일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이상식 청장)이 17일 기장군 소재 고리원자력본부에서 테러에 의한 폭발·화재 대응훈련 및 재난대응 안전 한국훈련을 실시했다.

국가 1급 보안시설인 고리원자력발전소는 세계 최대 핵발전단지로서 안전에 문제가 생길 경우 670만 부산과 울산, 경남 일원의 주민들 생명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번 대테러 훈련은 북한의 노동당 대회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후방테러 대비태세를 확립하고 대테러 유관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제 구축 및 상황별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실시됐다.

훈련은 고리원자력발전소로 불상의 선박이 접근한다는 112신고 접수를 시작으로 ▲시설 측(고리원전)의 자위 안전망 강화 매뉴얼을 활용한 테러 발생 시 초동대응조치 실시 ▲경찰특공대의 인질 테러범 진압 및 검거 ▲탐지견에 의한 폭발물 탐지와 방폭 트레일러를 이용한 폭발물 제거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방사선 노출에 대한 방사성 오염검사·제염 등 발생 가능한 테러를 상황별로 구분 실시해 실전 대응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박인용 국민안전처장관 및 부산경찰청 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 제53사단 소방안전본부 제5공중기동비행단 등 8개 기관 420여명이 참여했다. 동원된 장비는 헬기 4대, MARS(특공대 특수차량) 1대, 경비함정 2, 소방특수차량 등 최근 개최된 대테러 훈련 중 가장 입체적인 훈련이 전개됐다.

이상식 부산시 청장은 “최근 북한의 지속적 대남 위협이 후방테러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즉각적인 출동대기태세를 유지”하고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모두가 ‘최일선 테러예방요원’이라는 각오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