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킨텍스서 ‘2016 쌀가공식품산업대전’ 개최
농식품부, 킨텍스서 ‘2016 쌀가공식품산업대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주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가 주최하고 ㈔한국쌀가공식품협회(회장 김남두)가 주관하는 ‘2016 쌀가공식품산업대전’이 10~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전시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쌀가공식품산업대전’은 아시아 4대 식품전인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과 연계해 진행된다. 47개 쌀가공식품업체가 참가해 국내외 바이어에게 다양한 제품과 기술, 그리고 산업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산업대전은 쌀가공식품산업 주제관과 기업관으로 구성되며, ‘RICE SHOW'라는 새로운 BI를 통해 전통(SLOW)과 현대(SPEED)를 아우르는 쌀가공식품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주제관은 쌀의 우수성부터 전통 쌀가공식품, 글루텐프리 제품(불용성 단백질을 포함하지 않은 제품), 수출유망 제품, 간편식 및 TOP10(쌀가공품 품평회 선정 제품) 등 여러 쌀가공제품과 쌀가공식품산업 현황 등 다양한 콘텐츠로 꾸며진다.

기업관에는 떡·면·과자·가공밥 등 다양한 품목의 업체들이 참여해 주력 상품과 기술을 선보이는 한편, 시식행사를 통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쌀가공식품을 일반 소비자와 바이어에게 맛보일 예정이다.

또한 해외 바이어와 국내 유통·외식 바이어를 초청해 상담과 계약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디렉토리북을 비치하고, 전문 통역을 배치하는 등 쌀가공식품의 수출촉진과 국내 판매망 확충을 지원한다.

박선우 농식품부 식량산업과장은 “먹을거리 다양화로 쌀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에서, 소비트렌드를 겨냥한 다양한 쌀가공식품 개발을 유도하고 있다”며 “국내외 바이어 유치로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위해 산업대전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쌀가공식품산업이 새로운 쌀 소비를 창출할 수 있는 활로로 자리 잡아 우리 쌀 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부터는 산업대전이 끝난 이후에도 바이어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해 지속적인 비즈니스 성과 창출이 가능하도록 온라인 전시관(http://exhi.daara.co.kr/2016_05_riceshow/)도 처음으로 운영한다.

온라인 전시관은 지난달 21일 사전 오픈해 운영 중으로, 바이어들이 쉽게 참가업체와 제품을 확인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