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수복강녕 展
[전시] 수복강녕 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전통을 상징하는 자기가 현대적으로 재해석돼 새롭게 태어났다.

충북 음성에 있는 한독의 약박물관(관장 이경록)이 오는 7월 31일까지 현대 미술 작가 ‘유의정’과 함께 생명갤러리 두 번째 기획전인 ‘수복강녕_壽福康寧’ 展을 개최한다.

이번 ‘수복강녕’ 전에서는 건강과 장수를 주제로 한 유의정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한독 의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시대 의약 유물인 ‘백자 태항아리’와 이를 모티브로 2016년 제작된 유의정 작가의 신작 ‘백자금칠수복강녕문 태항아리’가 나란히 전시돼 의약 유물과 현대 미술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 유의정 작가의 대표 작품인 ‘2015 신 수복강녕’ ‘기원 I’도 전시된다.

유의정 작가는 전통적인 도자기에 한자, 영어, 하트 무늬, 꽃무늬, 핀업걸의 이미지 등 다양한 패턴을 섞어 올려 ‘21세기를 반영한 도자기’로 재탄생시켰다.

~7월 31일 / 한독의약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