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OUT”…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옥시 제품 불매 선언
“옥시 OUT”…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옥시 제품 불매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 등 37개 단체가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옥시 상품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옥시 상품을 폐기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피해자 가족 등 37개 시민단체 기자회견 
제조 기업 처벌, 옥시 상품 불매 선언
“징벌적 손해배상도 필요”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가습기 살균제 최대 가해 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모든 제품 사용을 거부합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37개 시민사회단체가 가습기살균제 제조 기업 처벌과 옥시 상품 불매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살인 기업 옥시의 모든 제품 사용을 거부한다’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고 재발방지 위해 집단 소송 제도 즉각 도입하라’ ‘옥시제품 시장 퇴출’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강하게 호소했다.

단체는 대한민국 시민사회단체가 소비자들에게 옥시 제품의 구입을 중단하고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단체는 “사망자의 70% 이상을 발생시킨 다국적 기업 옥시에 대한 불매운동을 집중할 것”이라며 “제품의 독성을 알면서도 상품을 생산·유통했다. 판매초기부터 사용자들의 피해신고가 잇따랐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피해를 확인한 연구 결과를 은폐하거나 조작하고 연구자를 매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로펌 김앤장을 고용해 책임을 세탁하는 등의 행위는 공동체를 파괴하며 비열하고 부도덕한 범죄”라며 “우리 사회와 미래를 존속시키기 위해 옥시의 추방은 불가피하다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이 순간부터 옥시 제품의 구입을 중단하고 가능하다면 보유중인 옥시제품의 폐기를 통해 적극적인 항의를 표시하고, 유통업자들에게 옥시 제품의 취급과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에는 모든 옥시제품의 안전성에 관한 특별조사를 실시해 엄격하게 관리해 줄 것을 강조했다. 단체는 “옥시가 내세우는 가정, 건강 위생의 기업 정신은 정작 제품의 안전이나 사회적 책임과는 거리가 멀어 선제적 조치로 위험을 관리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 소비자단체협의회 임은경 사무총장은 “지난 5년간 한국 사회가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집단 소송제가 도입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기업들이 악랄한 방법을 사용함에도 징벌적 손해 배상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대 국회와 함께 징벌적 손해배상과 집단소송제도가 제대로 안착될 수 있도록 이번을 기회로 해결할 것”이라며 “불매운동을 시작으로 10개 단체 전국 700여개 소비자 단체가 전국적 실시하는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연수 2016-04-27 00:22:01
가습기를 아이들한테 많이 사용하는데 내 자식이라도 그렇게 할라나...

김경은 2016-04-26 20:07:15
옥시 제품의 불매운동에 저도 동참입니다. 정식 사과와 더불어 제대로된 처벌, 보상이 되어져야한다고 봅니다.

thflcu200 2016-04-26 14:31:24
사람의 목숨이.. 어떤 이는 너무 어이없이 목숨을 잃고 어떤 이는 끊질기게 살아남고 가족의 사랑을 품고 지내는 가정에 이게 무슨 날벼락인지..얼마나 억울할까.

조덕래 2016-04-26 08:50:00
옥시의 본사가 영국이라던데, 신사의 나라인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니구만,,,,

5년간 책임있는 행동을 하지 않고 나 몰라라,,,, 이런 악덕 다국적 기업은 대한민국에서 퇴출시켜야한다.

그리고 우리 정부기간 및 담당자들도 싹 물갈이해야 속이 시원하겠다. 미국 법원이 폭스바겐에 처리한 일만 봐도 우리 정부와 기간과 담당자들이 얼마나 무능하며 국민성이 없는지도 알겠다.

2016-04-26 00:49:39
사람을 향해 장난질 하는 양심 없는 기업들은 척결 시켜야 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