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장애인의 날 맞아 ‘영락애니아의 집’ 찾아
효성, 장애인의 날 맞아 ‘영락애니아의 집’ 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효성 산업자재PG 임직원들이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장애아동들과 함께 ‘함께하는 체육대회’를 진행했다. (제공: 효성)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효성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장애아 40명과 봄맞이 ‘함께하는 체육대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영락애니아의 집은 효성 산업자재PG와 인연을 맺고 2012년부터 식사도우미 활동 및 생필품 지원 등 아름다운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곳이다.

‘마음을 열어 하나로, 장애를 넘어 미래로’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거동이 힘든 중증장애아에게 재활 의욕이 상승되는 효과가 있기에 효성에서도 아이들에게 더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고자 2014년부터 3년째 지속해오고 있다.

효성 산업자재PG 임직원들은 평소 야외활동이 쉽지 않은 중증장애아들과 일대일로 짝을 맺어 장애아들이 여러 실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휠체어를 밀어주기도 하고, 팀 대항으로 응원전을 진행하며 장애인의 날을 즐거운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다.

이날 참석한 효성 산업자재PG 전연호 사원은 “함께하는 체육대회가 매월 진행하고 있는 식사도우미 활동보다 더 오랫동안 장애아와 함께 할 수 있어 아이들과 더 가까워 진 계기가 되어 좋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지는 점심시간에는 매칭된 장애아의 식사 도우미 활동을 마무리하며 내년에도 즐거운 체육대회를 함께하기를 기약했다.

이날 체육대회에도 함께 한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효성은 소외계층이 사회의 온전한 구성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굿윌스토어, 장애인 표준사업장 등 일자리 제공뿐만 아니라 재활활동 지원과 임직원과 함께하는 활동 진행 등 다양한 활동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의 행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효성은 장애인들이 재활과 자활을 통해 보다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효성은 중공업 공장이 위치한 창원에서도 아름다운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창원공장에서 근무하는 효성 중공업PG 임직원들은 매월 첫째, 셋째 주 화요일 오후에 관내에 위치한 노인∙장애인 요양복지 시설을 방문하는 ‘사랑의 Out-door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마음학원, 창원성심원, 마산장애인복지관, 마산성로원, 원광보은의 집, 경남장애인복지관 6개 시설에 임직원들이 팀 단위로 방문해 지원물품을 전달하고 재능 기부를 하는 활동이다.

이와 함께 ‘가족봉사단’도 운영해 매주 둘째 주 토요일에 임직원과 가족이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효성은 푸르메재단의 재활치료 지원과 효성 임직원 가족과 함께하는 가족여행, 작은 음악회 지원 등을 통해 장애인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장애아동∙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사랑챔버 후원 등의 활동을 통해 장애인들의 재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외에도 에덴복지재단 컴브릿지 사업 및 시설 개선 지원, 굿윌스토어 효성1호점’ 운영을 통해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에도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