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학생복 “하복, 3가지 기능성 원단으로 더위 타파”
엘리트학생복 “하복, 3가지 기능성 원단으로 더위 타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엘리트학생복 모델 (왼쪽부터) 김소현, 육성재. (제공: 엘리트학생복) ⓒ천지일보(뉴스천지)

쿨스판, 쿨맥스, 더블메쉬… ‘쓰리쿨(3-Cool)’ 라인 선보여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엘리트학생복(대표이사 최병오, 홍종순)이 3가지 시원한 기능성 원단을 적용한 하복 ‘쓰리쿨(3-Cool)’ 라인을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2016년 하복 ‘쓰리쿨(3-Cool)’에는 시원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쿨스판’과 ‘쿨맥스’, 이중 쿨패치가 적용된 ‘더블 메쉬’가 적용됐다.

바지에는 사방 스트레치로 활동성을 높여주는 얇고 시원한 원단 ‘쿨스판’을, 남녀 생활복에는 흡한속건 기능의 대표 소재인 ‘인비스타 쿨맥스’를 업계 독점으로 적용해 쾌적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남녀 셔츠의 겨드랑이와 등 부분에는 쿨패치를 이중으로 처리한 더블 메쉬를 적용해 땀 흡수력을 높이고 통기성을 강화했다.

또한 청소년의 성장을 고려해 스커트와 바지 허리 양쪽에 ‘슬라이딩 조절기’를 포함해 최대 5㎝까지 사이즈 조절이 가능하다.

엘리트학생복 마케팅 담당자는 “무더위에도 하루 종일 교복을 입고 있어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 시원하고 신축성 높은 원단을 적용한 하복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번 여름, 쿨한 교복 스타일로 쾌적한 학교생활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엘리트학생복의 하복 기능 및 디자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엘리트학생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