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김무성 대표, 인천 ‘남을’ 빼고 지원유세 “과반 의석이라도…”
[4.13총선] 김무성 대표, 인천 ‘남을’ 빼고 지원유세 “과반 의석이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경기도의 승리가 곧 이번 총선의 승리”라고 외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수원에 이어 인천 표심잡기에 나섰다.

김무성 대표는 4.13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2일 인천으로 향해 오전 10시부터 인천 계양갑·을을 시작으로 서갑·을, 중·동강화·옹진, 남갑, 연수갑·을, 남동갑·을, 부평갑·을을 다니며 선거유세를 펼쳤다. 다만 김 대표는 윤상현 의원이 탈당한 ‘남을’ 지역 유세엔 가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날 인천 계양갑 오성규 후보 지원유세에 참석해 “안보를 포기한 야당을 찍어주면 개성공단을 재가동해서 북한으로 달러화가 들어가게 되고 김정은이 핵폭탄을 더 만들어 우리를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하는 것은 무엇이든 반대만 일삼은 경제무능정당, 안보 포기정당”이라고 주장했다. 인천 서을 지원유세에서도 더민주는 박근혜 정부가 망해야 다음 대선에서 집권할 수 있다는 매국적인 사고로 사사건건 일을 방해하고 있다며 이런 정당에는 한 표도 줘선 안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야당이 분열되면서 새누리당 180석 목표를 제시한 바 있지만, 현재 과반 의석 확보를 내다보고 있는 상황이다.

야권의 후보단일화 움직임에 대해 김 대표는 “문 전 대표와 김종인 대표가 국민의당과 연대하겠다고 하는데 국민의당은 (더민주처럼) 절대로 종북세력이 아니다. 문 전 대표와 김 대표는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지난달 30일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글을 새누리당 페이스북에 게재했다가 하루 만에 삭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