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유세 첫 주말… 여 인천, 야 호남 공략
여야 선거유세 첫 주말… 여 인천, 야 호남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와 원유철 원내대표(네 번째)가 지난 1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당에서 열린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현장 대책회의’에 참석한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4.13총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첫 주말인 2일 여야 지도부가 공격적인 지원유세에 나선다.

이날 새누리당은 지지기반이 취약하다고 판단하는 인천으로 가, 표심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기존 지지세력인 호남으로 향해 굳히기 작전에 나선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인천 계양갑·을을 시작으로 서갑·을, 중·동강화·옹진, 남갑, 연수갑·을, 남동갑·을, 부평갑·을을 다닌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경기 구리 국회의원·시장후보 합동 지원유세와 용인정 선거유세에 참석한다.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오른쪽)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인근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김제·부안 김춘진 후보 선거지원 이후 광주에 들려 최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과 빛고을 시민문화관에서 열리는 집중유세를 이어간다. 또 동남을 이병훈 후보, 서구을 양향자 후보, 서구갑 송갑석 후도 등 광주지역 후보자들을 지원사격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도 김제와 전주의 전통시장을 방문한 뒤 익산과 목포에서 집중유세를 벌일 계획이다. 이후 광주로 이동해 수완사거리와 대인 토요시장, 충장로 젊음의 거리 등에서 선거운동을 한다.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왼쪽)가 지난 1일 안양시 관양시장 앞에서 백종주 안양시 동안구갑 후보 유세 현장에 방문한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