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취임 후 첫 현장경영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취임 후 첫 현장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이 1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해 입주 기업 중 하나인 에이이지가 개발한 공작물 지지대 시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최상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 회장,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배도춘 에이이지 대표. (제공: 두산그룹)

경남창조경제센터, 두산중공업 사업장 등 방문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취임 이후 첫 현장 경영행보에 나섰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일 경남 창원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두산중공업 사업장 및 노동조합, 사내 협력사 등을 연이어 방문했다.

앞서 박 회장은 지난달 28일 취임식에서 “현장을 중요시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며 “환경 변화를 예측하기 어려운 시기에는 현장의 판단과 빠른 대응이 성패를 좌우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오전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를 먼저 방문한 박 회장은 다음 주 개소 1주년을 맞는 센터의 운영 성과와 현황을 점검하고 센터 내 인큐베이팅룸에 입주한 기업들을 방문했다. 그는 센터에 대한 두산의 지속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두산중공업 창원 터빈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박 회장은 “가스터빈 기술처럼 미래 성장동력이 될 만한 기술이나 새로운 사업기회가 눈에 띄면 주저하지 말고 도전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 “기술과 제품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어려운 사업 환경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앞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공격적인 경영’을 취임 일성으로 내놓은 바 있다.

이어 박 회장은 이날 사내 어린이집, 노동조합, 협력사까지 방문하며 구석구석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그는 노동조합을 방문한 자리에서 “애로사항 있으면 언제든 말씀바란다”면서 현장의 중요성, 소통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사내 협력회를 방문해 협력회사 임직원을 만난 자리에서는 두산과 협력사가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박 회장은 사업장을 방문하기에 앞서 ‘두산 미래나무 어린이집’에도 들러 보육 교사들에게 미래 꿈나무들을 잘 키워줄 것을 당부했다.

박 회장은 앞으로 인천·군산 등 국내 생산현장 방문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25일 열린 두산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된 박정원 회장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 마무리 ▲신규사업 조기정착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현장 중시 기업문화 구축 등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