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뜨거운 감자 ‘낙태’
송태복 기자  |  xoqhr71@newscj.com
2010.02.09 11:22:1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미혼모 자립센터 애란원 한상순 원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여성의 권리인가. 생명에 대한 경시인가.

최근 의사회가 불법 낙태 시술 의사를 고발한 이후 전국 산부인과 병원과 보건복지가족부 등 낙태를 반대하는 각 병원과 단체에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성폭행을 당한 딸아이가 낙태하려고 해도, 증명을 못하면 불법이 되기에 모든 병원이 낙태를 거부하고 있다”고 호소하는 어머니들과 권리침해를 주장하는 여성들의 비난이 거세다.

낙태를 지지하는 여성단체들은 “해외로 원정 낙태를 떠나는 여성들이 생겨날 것”이라고 주장하고, “낙태단속이 여성들의 건강과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며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간 여성들은 자신의 몸에 대한 권리로써 낙태의 합법성을 주장했고, 사회와 종교계는 생명 경시라는 이유로 낙태를 반대해 왔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으로 자신의 미래를 망칠 수 없다는 여성들의 주장은, 여권신장과 함께 타당성을 얻어 낙태는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묵인돼 왔다.

그러나 최근 급격한 출산율 저하가 국가 미래를 어둡게 한다는 전망이 잇따르면서, 낙태 반대론자들의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미혼모 자립지원센터 ‘애란원’ 한상순 원장은 8일 오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낙태에 대한 반대 견해를 내비쳤다.

한 원장은 “많은 미혼모들이 성폭력 등으로 원치 않은 임신을 하고, 수 없이 낙태를 시도하다 실패해 결국 애란원을 찾는다. 하지만, 양육을 결정한 대부분의 엄마는 입양을 결정한 엄마보다 훨씬 정신적으로 안정되고, 생명을 통해 자신의 상처를 치유받는다”고 소견을 밝혔다.

[관련기사]

송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르포] 서울의 팽목항

“4.16 약속지킴이가 됩시다.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해주세요.”광화문광장 방향 사거리 신호등을 건너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다. 이 목소리가 들린 지 벌써 126일째다. 아이들의 사진이 붙은 플래카드를 든 자원봉사자와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2)
토니
2010-02-10 15:25:3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낙태가 정당하진 않지만...피치못하게
낙태가 정당하진 않지만...
피치못하게 해야할 사정도 많겠지요....
법적으로 너무 심하게 금기하면 또 거기에 따른 부작용도 엄청 클듯 합니다...
뭐든 성호간에 서로 잘 조절을 해야하겠네요
chain88
2010-02-09 13:34:0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불법이 된다할든 산부인과에서 안할까?
불법이 된다할든 산부인과에서 안할까?? 지금도 낙태안하면 망할 병원 많다는건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기범희망나눔, 제7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 성황리 마쳐

한기범희망나눔, 제7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 성황리 마쳐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과 국민생활체육 전국농구연합회(NABA)가 지난 24일 서울장충고등학교에서 ‘2015년 제7회 국민생활체육전국농구 연합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사)한기범 희망나눔이 주최하고, NABA가 주관한 이번 연수는 주 5일제 수업에 따른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가 1988년 이후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은 26일 호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이라크와의 준결승전에서 2-0으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전반 20분 이정협의 헤딩선제골과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1월 26일자[천지만평] 2015년 1월 23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