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형엔진 아우디·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검증 나섰다
검찰, 신형엔진 아우디·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검증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검찰이 배출가스 조작 사태를 일으킨 폭스바겐의 신형 엔진을 장착한 차량에 대해서도 검증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현재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을 조사하는 환경부도 아직 이 부분에 대한 의혹을 밝혀내지 못한 상황이다. 더구나 신형 엔진에서도 배출가스 조작이 드러날 경우 아우디 폭스바겐 코리아의 국내 영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최근 환경부 산하 교통환경연구소에 아우디 A1·A3, 폭스바겐 골프 등 3개 차종에 대한 배출가스 실험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들 차량은 검찰이 지난 21일 아우디 폭스바겐 코리아 평택사무소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차량이다. 이들 3개 차량은 모두 배기량이 1.6리터(ℓ)로 신형 ‘EA 288 엔진’을 장착했다.

유럽연합(EU)의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6를 충족하는 이들 차량은 3000㎞가량을 주행하는 길들이기 작업을 거쳐서, 인증시험 재검사, 실도로조건 시험, 임의설정 확인 등 운전 조건에 따라 배출가스 조작이 있는지를 검사한다.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은 실내 인증 시험에서는 배출가스 저감 장치가 정상 작동하다가 실제 운전 시에는 연비를 높게 나오도록 하려는 목적으로 이 저감장치의 작동을 멈춘 환경범죄 행위다. 검찰은 실제 도로 주행 등을 통해 이를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폭스바겐 아우디 차량의 구형 엔진(EA189) 모델에 대해서만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후 미국에서 EA 288 신형 엔진에 대해서도 배출가스 조작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유로6 적용 신형 모델에 대해서도 배출가스 조작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검증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신형 엔진이 장착된 배기량 2.0ℓ 골프를 가지고 실험했을 때 특정 운전 조건에서는 유해가스가 초과 배출되는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