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애경 전현직 임원 구속 처벌하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애경 전현직 임원 구속 처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이 7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영신 애경 전 대표이사 등 19명의 전현직 임원에 대한 구속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애경 제품 사용 이후 1~2차 조사에서만 사망 27명, 상해 101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