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일제강점기’ 청년 윤동주에 응답한 2016 청춘들
[카드뉴스] ‘일제강점기’ 청년 윤동주에 응답한 2016 청춘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세대에 부는 윤동주 열풍

[천지일보=백지원 기자] 암흑의 시대를 살아낸 청년 윤동주,
그리고 2016년을 살아가는 청춘들.

70여년이라는 시간을 넘어 만나 공감하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영화 ‘동주’는 적은 상영관 수에도 
개봉 일주일여 만에 관객수 32만명을 훌쩍 넘어섰고,

그의 유고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은 베스트셀러에 올랐습니다.
그의 무엇이 이처럼 2030 청춘들의 마음을 끌어당겼을까요?

일제강점기, 암울한 시대 속에서 끊임없이 자신의 길을 고민하고, 

잃어버렸습니다.
무얼 어디다 잃었는지 몰라
두 손이 주머니를 더듬어
길에 나아갑니다.

...

풀 한 포기 없는 이 길을 걷는 것은
담 저쪽에 내가 남아 있는 까닭이고,

내가 사는 것은, 다만,
잃은 것을 찾는 까닭입니다.

-길(1941) 중에서-


시대의 비극으로
평범한 삶조차 부끄러워했던 청년 윤동주.

생각해 보면 어린 때 동무를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쉽게 씌어진 시(1942) 중에서-

 

참회할 줄 알았던 청춘은 
어두운 시대 속에서 더욱 빛났습니다.


나는 나의 참회의 글을 한 줄에 줄이자.
─만 이십사 년 일 개월을
무슨 기쁨을 바라 살아왔던가.


내일이나 모래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 그때 그 젊은 나이에
왜 그런 부끄런 고백을 했던가

-참회록(1942) 중에서-

오늘날 청춘들처럼
치열하게 삶의 길을 고민하고 찾아나갔을 겁니다.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워 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십자가(1941) 중에서-

그때와 다르지만,
또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청년 윤동주가 전하는
조용하지만 깊은 고백.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서시(1941) 중에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manda 2016-02-27 00:53:24
에휴 ... 일제강점기만 생각하면 한이서린다 진짜 ㅠ
약하다는게 얼마나 힘든건지 근현대사 배울때도 울화통이 치밀었는데

hdeejirerr 2016-02-25 22:07:47
암울한 시대에 굴하지 않는 청춘은 아름답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