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두고 온 산하 금강산] 보살 모양의 관음연봉 ‘신비함·고귀함’ 갖게 해
[연재- 두고 온 산하 금강산] 보살 모양의 관음연봉 ‘신비함·고귀함’ 갖게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는 광복·분단 70주년을 맞은 지난해부터 분단의 아픔이 서린 1930년대 금강산의 모습을 지면 연재를 통해 공개 중에 있다. 이 사진들은 1935년에 일본이 촬영한 사진이다.

일찍이 금강산의 가치를 알았던 일본은 이를 관광산업 수출자원으로 활용하고자 마케팅을 위해 당시 금강산 구석 곳곳을 다니며 접근촬영을 해 자료를 남겨 책자로 만들었다. ‘명산 일만이천봉 금강산’이란 타이틀로 일어와 영문으로 동시에 소개돼 있다. 그리고 일본은 금강산 일대에 철도까지 놓으면서 안내도를 그려 많은 관광수익을 올리고자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하지만 일본의 이러한 야심찬 계획은 패망하며 수포로 돌아갔다.

그러나 우리 역시 다시 우리 땅이 됐어도 남북으로 분단되면서 쉽게 갈 수 없는 그리운 곳이 됐다. 한때 금강산 관광이 실시됐지만, 이는 일부 지역만 갈 수 있었다. 북에서도 고위 관계자가 아니면 쉽게 갈 수 없는 금강산 구석구석의 절경이 사진을 통해 공개된다.

이 사진들은 기록사진수집가인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관장이 수집한 것으로, 비록 흑백사진이지만 지금보다는 금강산이 덜 훼손된 모습들이라 귀중한 자료다.

금강산을 가봤거나 혹은 이북에 고향을 둔 이들에게는 가슴 찡한 그리움의 향수를, 그리고 국민 대다수에게는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해 본다.

 

▲ 관음연봉. 카논(관음) 절경은 다른 이름으로 ‘보살 봉우리’라고도 불린다. 이것은 보살의 모양과 같고, 총천연색의 구름에 둘러싸여 있다. 또한 그것을 본 사람들은 그것의 신비함과 고귀함에 자연스럽게 따르게 될 것이다(직역).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일제에 의해 철거돼 현재 터전만 남은 기독교수양관 재회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금강산 외금강 연담교, 구룡폭포 초입 장면, 관음연봉, 그리고 외금강 호텔 모습의 사진이다.

먼저 관음연봉(觀音連峯) 사진이다. 외금강 관광코스의 입구라 할 수 있는 신계사를 지나면 정면에 옥녀봉이 있으며 오른쪽으로 세존봉, 왼쪽으로 보이는 것이 관음연봉이다. 이들 봉우리가 내금강에서는 보기 어려운 웅혼한 모습으로 외금강 시작부터 나타내준다.

금강산 관광 당시 구룡폭포 주변으로 펼쳐진 상팔담을 내려다보기 위해 구룡대로 올라가는데, 정면을 바라보면 펼쳐진 것이 관음연봉이다. 산봉우리의 기세가 웅장하고 막힘이 없이 펼쳐져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이 확 트이게 한다.

관음봉을 주봉으로 하는 관음연봉은 만물상의 한하계(寒霞溪)와 구룡폭포의 원류인 신계천(神溪川)의 발원지가 있어 산악미와 더불어 계곡미도 매우 수려한 것으로 잘 알려졌다. 사진은 금강산 봉우리 정상에서의 소나무의 모습을 자세히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일제는 보살(관음)의 모양과 같고 총천연색의 구름에 둘러싸여 이것을 본 사람들이 그 신비함과 고귀함에 자연스럽게 따르게 될 것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봉우리가 관음보살 모양과 비슷해 관음봉으로 지어진 듯하다.

다음 연담교는 옥류동을 오르다보면 구룡폭포와 상팔담을 향하는 길로 나뉘어지는 길목에 있는 작은 다리다. 관광객들은 연담교를 사이에 두고 구룡폭포를 먼저 가볼지 아니면 상팔담을 가볼지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해보지 않았을까 싶다. 연담교와 함께 주변으로 펼쳐진 경치는 금강산의 아기자기한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는 사진이다.

다음은 금강산 관광 시작점인 온정리 마을 안에 금강호텔(사진 하단 왼쪽)과 기독교수양관(사진 하단 오른쪽)의 모습이다. 그리고 온정리 전체 설경 모습이 크게 담겨 있다. 일제는 스키를 타기에 좋은 장소라고 소개했다.

기독교수양관은 특히 신사참배를 거부한 주기철 목사를 중심으로 일제의 신사참배를 피하고자 신도들이 뭉쳐 1931년 완공했고, 1941년 조선총독부에서 토지반환 요구를 하면서 철거돼 현재는 터전만 남아 있다.

금강호텔은 1915년 가장 먼저 설립된 호텔이며, 이후 1918년에 내금강에 장안사호텔과, 1925년 평양 철도호텔이 건립된다. 지금 외금강 온정리에 위치해 있는 호텔과는 사뭇 다른 양식의 호텔 모습이다. 일제 치하의 아픔이 담긴 사진이라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구룡폭포 초입사진이다. 구룡폭포가 보이기 시작하는 모습으로 가까이 가면 관광객은 구룡폭포의 장관을 만끽하게 된다. 폭포소리가 워낙 커 더욱 기대감을 갖고 오게끔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선주 2016-02-16 15:31:15
흑백사진이 주는 느낌이 정말 특이하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