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가는 길 입춘에 녹아내리는 고드름
무등산 가는 길 입춘에 녹아내리는 고드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추위가 지나고 입춘을 앞춘 지난 3일 광주 무등산 가는 길 바위에 얼어붙은 고드름.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입춘을 앞둔 지난 3일 무등산 원효사 가는 길목 바위에 얼어붙은 고드름이 마치 폭포수를 연상케 한다.

▲ 추위에 얼어붙은 고드름이 바위를 타고 흘러내린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