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TV 선정·보급에 나선다
정부, 디지털TV 선정·보급에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김지윤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식경제부, 환경부와 공동으로 2012년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해 ‘디지털TV 보급 활성화 계획’을 마련하고 사업별로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방통위는 “2012년 12월 말 아날로그방송 종료 후, 디지털방송을 시청하려면 디지털TV를 구입하거나 기존 아날로그TV에 디지털컨버터를 부착해야 한다”고 전했다. 다만, 위성방송·케이블TV·IPTV 등 유료방송 가입자는 TV방송을 시청하는 데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디지털TV 보급 확산과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해 저렴하면서 품질이 우수한 보급형 디지털TV를 선정, 오는 5월부터 일반 시청자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전환 지원업무를 수행하는 한국전파진흥협회는 오는 22일까지 보급형 디지털TV 모델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를 홈페이지(www.rapa.or.kr)를 통해 공개하고 공모접수에 들어간다.

보급형 디지털TV는 106.68㎝(42인치) 이하 6종류를 대기업, 중소기업의 제품군으로 구분한다. 정부는 TV가격, 성능, 사후관리(A/S) 등 심사를 통해 2월 말∼3월 초까지 선정하고 TV가격 인하를 유도할 예정이다.

선정된 보급형 디지털TV는 디지털전환 포털사이트(www.dtv.go.kr) 등에서 홍보되며, 정부 인증 로고를 부착해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아날로그방송이 시범 종료되는 경북 울진, 전남 강진, 충북 단양에서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게 보조금 혜택을 제공한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중 직접수신세대가 보급형 디지털TV 구매를 신청하는 경우에 10만 원 상당 구매 보조받을 수 있다.

지식경제부는 저효율 가전제품을 주로 사용하는 전국의 보육원, 양로원 등 사회복지시설의 TV수상기를 2011년부터 에너지 저소비 제품인 디지털TV로 교체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TV제조업계,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해 아날로그방송 종료에 따라 버려지는 아날로그TV가 많은 것을 예상해 수거·재활용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관련 재활용기술 개발을 통해 환경오염 방지 및 자원순환을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정부투자기관 등 모든 공공기관이 아날로그 TV방송이 종료되는 2012년 말까지 3년에 걸쳐 아날로그TV를 모두 디지털TV로 교체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학교·교도소·경찰서·우체국 등 일선기관이 많은 경우는 단계적인 디지털TV 교체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반영하도록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아울러 디지털전환 특별법에 따라 TV제조업체나 수입업체는 국내 판매용으로 아날로그TV를 제조·수입할 수 없으며, 디지털TV만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