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식품단지 조성은 보류됐으나 ‘도축장 건립’은 예정대로 추진
할랄식품단지 조성은 보류됐으나 ‘도축장 건립’은 예정대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가식품클러스터 조감도 (사진출처: 익산시 홈페이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정부가 전북 익산 할랄식품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보류했다고 밝혔으나 도축장 건립은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가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할랄(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이 먹을 수 있는 제품) 도축장건립을 예정대로 추진한다고 전했다.

앞서 농축산부는 최근 각종 유언비어가 무성했던 전북 익산 할랄식품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보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농축산부는 보류 이유에 대해 설문결과 기업들의 입주 수요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현 상황에서 당장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별도 할랄식품 구역을 지정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다만 도축장 건립은 추진하고 있으며, 공모가 들어오면 심사기준을 통해 선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일부 매체의 할랄식품 구역 백지화 보도에 대해선 부인해 할랄식품 구역 지정계획에 대한 정부의 추진 가능성은 열어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수현 2016-01-26 16:02:02
이슬람교도들하고 불안해서 어떻게 같은 나라에서 사나요 ㅠㅠ